기사 공유하기

로고

BGF리테일, 전문무역상사 지정… "해외 시장 본격 공략"

지난해 직수출 규모 전년 대비 5.5배 '껑충'해외 CU 거점으로 국내 중소기업 상품 선보여중소기업 해외 판로 컨설팅 및 상품 공동 개발

입력 2022-07-13 10:14 | 수정 2022-07-13 14:30

▲ ⓒBGF리테일

BGF리테일이 전문무역상사 자격을 획득해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전문무역상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가 해외 시장 개척, 신제품 발굴 등 수출 역량이 우수한 기업에게 부여하는 자격이다. 전년 또는 최근 3년 평균 수출 실적 100만 달러 이상 등의 조건을 달성해야 획득할 수 있다.

전문무역상사로 지정되면 사업 성과와 수출입 노하우를 인정받은 공신력 있는 기업으로서 보다 다양한 국가를 대상으로 경쟁력 있는 상품을 선보일 수 있다. 보험·마케팅 지원 등 정부가 제공하는 각종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다.

BGF리테일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직수출 규모가 전년 대비 무려 449.1%나 급신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수출국가 역시 팔라우, 쿠웨이트, 키르키즈스탄 등 10여 개 국가에 달한다. HEYROO 스낵, GET 라떼파우더 등 300여 개 품목 중 70% 이상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에서 생산한 상품이다.

이처럼 BGF리테일의 수출 규모가 단 일 년만에 5.5배나 급신장한 것은 자체적인 해외 판로를 확보한 덕분이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을 개척해 우리나라 편의점의 시스템과 상품, 서비스 등을 해외시장에 선보였다. 이어 2021년 말레이시아에 1호점을 오픈하고 최단 기간인 약 15개월만에 100호점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를 통해 CU의 PB상품들을 제조하는 중소기업 약 40여 곳이 CU를 통해 몽골 및 말레이시아 시장에 진출했다. 실제 몽골 CU와 말레이시아 CU에서 판매하고 있는 전체 상품의 약 30%가 국내 중소기업의 상품이다.

전문무역상사로서 해외 진출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을 위한 지원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BGF리테일은 열린 중소기업 상담의 날, 찾아가는 VOC 등 현장 중심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우수 중소기업이 해외 판로 개척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컨설팅하고 수출 적합 상품을 공동 개발 및 발굴할 계획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해외 CU를 거점으로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의 상품을 세계무대에 소개하고 있으며 최근 K-컬쳐의 영향으로 그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BGF리테일은 전문무역상사로서 CU 뿐만 아니라 국내 중소기업들과 함께 성장하는 ESG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