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어촌'에서 도보여행 어때요…2022 어촌뉴딜 트레킹 챌린지

10월 말까지 어촌뉴딜300 준공지 5곳인증 참여자 145명에 지역특산물 등 증정

입력 2022-07-26 11:46 | 수정 2022-07-26 11:55

▲ ⓒ해수부

해양수산부는 오는 27일부터 10월31일까지 어촌뉴딜300 사업 완공지와 준공 예정지에서 '2022년 어촌뉴딜 트레킹(도보여행) 챌린지'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상지역은 △강원 동해시 어달항 △경북 경주시 수렴항 △경남 거제시 학동항 △전북 군산시 장자도항 △인천 소무의항 등 5곳이다. 이들 지역은 어촌뉴딜300 사업에 선정돼 오래된 여객선 선착장, 어항시설 등을 개선했다. 어달 바닷길, 밴댕이 거리 등 지역특산물과 관광상품을 활용한 걷기 명소로도 알려진 곳이다.

트레킹 챌린지 참여 방법은 어촌마을별로 설정된 4㎞쯤의 코스를 직접 걷고, 지정된 인증 장소에서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 된다. 참여자 중 145명을 뽑아 모바일 상품권과 거제 맛가루·동해 먹태 등 지역특산물을 준다.

트레킹 코스는 모바일 앱 '길잇고'에서 '어촌뉴딜'을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주변 여행지, 편의시설 등 추가 정보도 볼 수 있다.

김태경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과장은 "어촌뉴딜300 사업으로 달라진 어촌의 모습을 국민이 직접 확인하고 더 많은 사람이 어촌을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 ⓒ해수부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