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비맥주 카스, 가정용 시장 1위 수성… 점유율 41.1%

오비맥주, 상반기 점유율 53.6%… 전년比 1%P↑'카스 프레시' 브랜드별 점유율 41.1%"코로나19 확산 국면… 가정 시장 중요성 여전"

입력 2022-08-01 10:58 | 수정 2022-08-01 11:46

▲ ⓒ카스

오비맥주 카스가 상반기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가정 시장에서 오비맥주는 판매량 기준 53.6%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P 증가한 수치다.

대표 제품인 ‘카스 프레시’는 전년 대비 3.1%P 늘며 브랜드별 순위에서 41.1%로 1위를 기록했다. 카스는 편의점, 할인점, 대형마트, 개인슈퍼 등 가정시장의 전 채널에서 판매량 1위를 유지했다.

카스 프레시와 더불어 ‘카스 라이트’, ‘버드와이저’, ‘호가든’ 등 오비맥주의 4개의 브랜드가 맥주 가정시장 판매량 상위 10개 제품 안에 이름을 올렸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감소세를 보이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다시 확산 국면으로 돌아서며 가정시장의 중요성은 올해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오비맥주는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혁신을 통해 업계를 이끌며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