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네이버 '밴드' 출시 10주년... 1억 5000만 다운로드 돌파

밴드수 5300만 개, 게시글 61억 개 기록변화하는 모임 니즈와 트렌드 맞춰 꾸준히 진화4명 중 1명은 1020 이용자

입력 2022-08-08 09:44 | 수정 2022-08-08 09:44

▲ ⓒ네이버

네이버는 자사의 커뮤니티 플랫폼 밴드(BAND)가 출시 10주년을 맞았다고 8일 밝혔다.

2012년 8월 8일 처음 출시된 밴드는 지난 10년 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임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왔다. 최근 누적 앱 다운로드 수 1억 5600만을 돌파했으며, 누적 밴드 수는 5300만 개, 누적 게시글 수는 61억 개에 달한다. 그 동안 쌓인 채팅 메시지는 500억개, 댓글은 200억개를 넘는다.

밴드는 사람들이 모이는 방식이 변화함에 따라 끊임없이 서비스의 진화를 거듭하며 커뮤니티 사용성을 확장해왔다. 지인 간 모임을 위한 플랫폼으로 시작해 2015년 공개형 밴드를 통해 관심사 기반의 모임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모임의 성격을 더욱 세분화해 2019년 말에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미션 밴드’, 2021년 말에는 동네 기반으로 관심사를 공유하는 ‘소모임 밴드’를 선보였다.

특히, 코로나 기간에는 비대면 모임을 위한 니즈가 높아짐에 따라 ‘비디오콜’을 출시하는 등 비대면 기능을 강화하는 한편, 퀴즈, 설문 등 원격 수업에 유용한 새로운 기능들을 확대했다.

그 결과 트렌드에 민감한 1020 이용자도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현재 밴드 전체 사용자 중 1020 이용자의 비중은 26%에 달한다. 특히, 미션 밴드가 ‘갓생’을 추구하는 MZ세대의 호응을 얻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미션 밴드에 참여하는 이용자 3명 중 1명은 1020 세대이고, 약 2000만 건의 누적 미션 인증글 중 1020 이용자가 남긴 게시글이 31%를 차지하고 있다.

네이버는 앞으로 ‘미션 밴드’와 ‘소모임 밴드’를 중심으로 밴드 내의 커뮤니티를 더욱 다양화하겠다는 계획에 따라 이달 밴드 서비스도 개편했다. 밴드 홈에 미션 탭, 소모임 탭을 추가해, 사용자들이 미션 밴드와 소모임 밴드를 보다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밴드 10주년을 맞아 마케팅 캠페인도 진행한다. 1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인터랙티브 사이트를 통해 밴드 10년간의 히스토리와 데이터, 다양한 밴드 사용기, 밴드 서비스 담당자들의 이야기를 한데 모아 공개한다. 나의 모임 유형을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는 ‘나의 모임 DNA’ 테스트, 나의 밴드 활동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마이 밴드 리포트’도 마련됐다.

밴드 10주년 축하 이미지를 저장하거나 캡쳐해 축하 메시지와 함께 SNS에 인증하면 총 1500명을 추첨해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또한 10주년 페이지를 통해 추천 밴드에 새롭게 가입하면, 추첨을 통해 총 3명에게 아이폰 13을, 총 1000명에게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할 예정이다. 밴드 10주년 이벤트는 21일까지 진행된다.

김주관 네이버 그룹& CIC 대표는 “다양한 서비스들이 흥망성쇠를 겪는 동안 밴드가 오랜 시간 꾸준히 사랑받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사용자들의 니즈와 트렌드를 민감하게 살피며 이를 빠르게 서비스에 녹이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면서 “앞으로도 커뮤니티 서비스에 대한 네이버의 독보적인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밴드를 ‘세상의 모든 모임’을 담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