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켓몬빵 효과"… SPC삼립, 2Q 매출 8천억 돌파

매출·영업이익 각각 14%, 61.5% 증가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분 성장 견인하반기 휴게소 및 식자재 유통 사업 실적 가시화

입력 2022-08-10 10:44 | 수정 2022-08-10 10:57
SPC삼립이 올 2분기에 분기 매출로는 최초로 8000억원을 돌파했다.

SPC삼립은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8149억원, 23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 61.5% 상승했다고 10일 밝혔다.

핵심사업인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이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휴게소 사업과 B2B 식자재 유통 사업이 회복세를 타며 성장을 견인했다.

휴게소 사업은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다. 가장 큰 규모인 가평휴게소의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30% 가량 증가하면서 큰폭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유통 부문 매출도 4772억원의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물류 시스템 효율화 및 온라인 유통 플랫폼 ‘베이킹몬(상록웰가)’등 이커머스 채널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도 크게 향상시켰다.

SPC삼립의 핵심사업인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은 모두 견조한 펀더멘탈을 유지하며 성장세를 지속했다. 베이커리와 푸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 17% 증가해 각각 2040억원, 2007억원을 기록했다.

포켓몬빵과 브레디크 등 다양한 신제품이 인기를 끌며 베이커리 실적을 이끌었다.

지난 2월 출시한 포켓몬빵은 ‘추억소환’이라는 콘셉트로 제품을 재출시 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등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현재까지 7000만봉이라는 판매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푸드 부분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시티델리, 피그인더가든, 하이면을 필두로 다양한 HMR 제품을 선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

수출 사업도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30% 성장했다. 최대 수출 국가인 미국 매출은 60%까지 늘었다.

SPC삼립 관계자는 “견조한 베이커리와 푸드 실적을 바탕으로 유통 사업 부분의 매출과 수익성이 함께 성장하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는 휴게소 및 식자재 유통 사업의 실적이 본격적으로 가시화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