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리오프닝 수혜" CJ프레시웨이, 3년만에 분기 매출 7천억원대 돌파

2Q 리오프닝 수혜… 영업익 전년비 81.7%↑영업이익도 346억 기록하며 전년비 ‘약진’시장 변화 선제적 대응, 유통·급식 균형 성장

입력 2022-08-10 16:45 | 수정 2022-08-10 16:59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720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2% 증가했다. 분기 매출이 7000억 원 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9년 4분기 이후 3년 만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346억 원, 242억 원으로 각각 81.7%, 84% 성장하며 외형 확장과 수익성 개선을 모두 이뤘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지난 4월 거리 두기 해제 시점부터 외식 경기 회복과 급식 거래 확대가 동시에 이루어진 것이 호실적의 배경이 됐다"며 "대외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로 별 PB를 육성하고 차별화 상품 기획, 수익성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박차를 가해 좋은 성과를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식자재 유통 사업 매출은 555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하며 업계 1위의 입지를 굳혔다. 단체급식 사업은 1476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4.5% 성장했다. 골프장, 워터파크, 휴게소 등 레저와 컨세션 사업은 리오프닝 효과가 본격화되면서 전년비 45.3%의 성장을 이뤘다.

제조사업 매출은 174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 소스, 드레싱 등 조미식품 전문 자회사 송림푸드와 전처리 농산물을 공급하는 제이팜스의 안정적인 운영 실적이 반영됐다. 

CJ프레시웨이는 하반기에도 외식 수요 회복 기조에 맞춰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사업 확장과 진화에 바탕이 될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단체급식 부문은 우량 고객 수주와 동시에 병원, 컨세션 등 특화 시장에 대한 운영 전략 강화에 힘쓴다. 또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 IT 인프라 고도화, 급식 메뉴의 데이터베이스화 등을 추진해 온라인 서비스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 정성필 대표이사는 “상반기에는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과 함께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집중해 좋은 성과를 이끌어 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성공을 이끌 수 있는 솔루션 사업자로 진화해 푸드 비즈니스 산업의 지평을 넓혀갈 것”이라고 전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