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진에어, 2분기 영업손실 151억원… ‘적자 지속’

매출은 1264억원으로 99.4% 확대고환율 상황에도 점진적 회복 전망

입력 2022-08-12 16:57 | 수정 2022-08-12 17:01

▲ ⓒ진에어

진에어가 2022년 2분기 매출이 126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9.4% 늘었지만 151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적자가 지속됐지만 1년 전 488억원 손실을 냈던 것에 비춰 적자규모가 크게 줄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이 193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80.6% 확대됐고 61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진에어는 작년 상반기 1089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바 있다. 

진에어는 “코로나19 상황 지속과 고유가 및 환율 상승 등으로 상반기 영업 적자를 지속했다”며 “2분기부터 방역 완화와 여행 심리 회복으로 인한 사업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늘고 적자폭은 대폭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진에어의 2분기 국제선 여객 수송 실적은 7만6000여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300% 폭증했다.

진에어는 올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재확산 및 인플레이션, 고환율 등 어려운 경영 환경이 지속되면서도 여행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내다봤다. 

진에어는 시장 상황에 따른 탄력적이고 효율적인 노선 및 기재 운영,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을 통해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김보배 기자 bizboba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