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그룹,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 3위 껑충

12년 만에 글로벌 순위 두계단 상승제네시스 등 고급 브랜드 판매 증가 美 전기차 시장서 테슬라 이어 2위 차지

입력 2022-08-15 11:42 | 수정 2022-08-15 11:42

▲ ⓒ연합뉴스

현대차그룹이 올해 상반기 판매량에서 전 세계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의 올해 1∼6월 글로벌 판매량은 329만9000대로 일본 도요타그룹(513만8000대)과 독일 폭스바겐그룹(400만6000대)에 이어 3위로 집계됐다.

뒤를 이어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314만대) ▲스텔란티스그룹(301만9000대) ▲미국 GM(284만9000대) 순이었다.

이에 현대차그룹의 순위도 지난해 상반기 5위에서 두계단 뛰어올랐다. 특히 5위에서 3위로 치고 올라간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12년 만이다.

이런 성적의 배경에는 차량용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인한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의 생산 차질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차그룹의 감소폭이 다른 글로벌 완성차 기업에 비해 적었다는 것이다.

다른 그룹의 판매 감소폭은 도요타 6%, 폭스바겐 14%, 스텔란티스 16%, 르노-닛산-미쓰비시 17.3%, GM 18.6% 등이었다.

이와 함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판매량이 늘고, 친환경차 시장에서 '퍼스트 무버'(선도자) 전략이 주효한 것도 글로벌 순위 상승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제네시스의 경우 올 상반기 미국에서 2만5668대가 팔려 반기 기준 최다 판매기록을 새로 썻으며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도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 5와 EV6를 1만대 이상씩 판매한 덕분으로, 세단형 전기차 아이오닉 6가 출시되면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경쟁력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