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카카오모빌리티, 진전 없는 매각철회 '협의체'… 국감 면피용 논란

상생·발전 방안 마련 중이라는데… 세부 논의 진전 없어김주환 대리운전노조 위원장 "국정감사 앞두고 시간 끌기용 우려"

입력 2022-08-16 10:45 | 수정 2022-08-16 10:54

▲ ⓒ뉴데일리 김성현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매각철회를 위해 구성한 협의체 논의가 길어지면서, 국정감사 때 비난을 피하기 위한 미봉책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16일 카카오모빌리티는 협의체를 통해 매각 철회를 위한 상생·발전 방안을 마련 중이다. 협의체는 다양한 연차의 자사 임직원 2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노조에 가입한 직원도 포함됐다.

카카오 노조에 따르면 협의체는 1일 구성한 이후 매일같이 모여 논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세부 논의에서 이렇다 할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가 처한 상황과 재무적 상황에 대한 공유만 이뤄졌을 뿐 상생방안에 대한 방향은 정해지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회사뿐만 아니라 플랫폼 노동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모양새다.

협의체 논의가 지지부진한 사이 플랫폼 노동자를 주축으로 단체행동이 계속되고 있다. 대리운전노조는 7월 25일 결의대회를 진행한 데 이어, 17일 판교역 광장에 천막농성을 예고했다. 이들은 카카오에 사회적 책임 이행을 촉구하며 월정액 2만 2000원에 일정 수준 호출을 보장하는 ‘프로서비스’ 폐지 등을 주장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협의체가 장고를 거듭하면서 매각논의를 늦추고 있는 와중에, 국정감사 회피용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주환 전국대리운전노조 위원장은 ”카카오와 카카오모빌리티가 국정감사를 앞두고 시간 끌기를 위한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골목상권 침해 논란 등으로 인해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와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세 번씩 국정감사에 불려 나간 바 있다.

카카오는 카카오모빌리티를 비롯한 직원들의 반발로 잠시 매각논의를 중단한 상태지만, MBK 파트너스의 물밑 협상은 지속하고 있는 모습이다. 국민연금이 MBK파트너스에 카카오모빌리티 인수 공동투자 제안을 받아, 3000억원 규모의 투자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 노조 측은 국민연금에 공문을 보내 사실확인을 요청했으나, ‘투자 관련 의사결정은 확인할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카카오 노조는 ”국민연금이 MBK파트너스 투자 결정 동참 질문에 부정하지 않아 기정사실로 보인다“고 전했다.

카카오의 모빌리티 매각을 두고 카카오 노조와 플랫폼 노동자들의 반발이 지속되는 가운데 카카오의 결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의 모빌리티 매각 의지가 상당한 만큼 이해관계자들과 갈등을 어떻게 해소하는지가 중요하다“며 ”혹 떼려다 혹 붙이는 격으로, 2대 주주로 남는 지분 매각의 형태나 결과와 상관없이 사회적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