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소프트센, 2Q 당기순익 57억… 1분기 만에 흑자전환

매출 및 영업이익 전 분기 대비 급증 UTG 1호 라인 양산체제 구축 성과

입력 2022-08-16 14:35 | 수정 2022-08-16 14:35

▲ ⓒ소프트센

IT 종합 솔루션 기업 소프트센은 지난 2분기 당기순이익이 57억원으로 1분기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44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599.2% 급증했다. 매출도 전 분기 대비 69.2% 증가한 15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16.1% 감소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1.9%, 98.6%씩 대폭 늘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 강소소천과기유한공사에 공급한 초박막 강화유리(UTG, Ultra Thin Glass)의 1호 라인 양산체제 구축에 따른 성과"라며 "코로나19로 중국 현지가 봉쇄되는 등 공장 가동이 어려운 시기도 있었지만, 이를 잘 극복하면서 향후 추가 수주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소프트센은 IT종합 솔루션 업체로 IT서비스 뿐 아니라 UTG 가공 제작 설비 및 엑스레이 검사장비를 전문으로 생산하는 회사다. UTG는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등 폴더블 IT 제품 화면부(디스플레이 커버 윈도우)의 핵심소재로 꼽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 규모는 올해 1400만대, 2024년 3000만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현재 폴더블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화웨이, 샤오미, 비보, 오포 등 중국의 스마트폰 업체들도 양산에 뛰어들면서 향후 1~2년 안에 폴더블폰은 대세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소프트센은 지난해부터 사업구조 개선에 박차를 가하며 올해부터는 엑스레이 검사장비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부터 엑스레이 영업에 매진하면서 3분기에는 엑스레이 검사장비의 본격적인 수주 및 매출이 예상된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추천
관련기사 방금 보신 기사와 같이 읽으면 좋아요!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