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워홈,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확대

KB헬스케어와 건강 증진 프로그램 운영건강식 이용률 증대 및 식습관 관리 목적참여자 체중 최대 4.5kg 감소

입력 2022-08-31 11:06 | 수정 2022-08-31 11:26

▲ ⓒ아워홈

아워홈은 KB손해보험 자회사인 KB헬스케어와 공동으로 개발한 기업 전용 디지털 헬스케어 프로그램을 한 달간 진행한 결과, 참가자 전원이 건강 개선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아워홈과 KB헬스케어는 효율적인 식단 관리를 통한 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지난 1월 양 사가 체결한 디지털 헬스케어 및 케어푸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으로 아워홈이 건강 식단 개발을 맡았다. KB헬스케어는 건강 관리 앱 오케어(O-Care)를 통해 식단 및 운동과 생활방식을 기록, 관리한다.

양 사가 지난 7월 18일부터 4주간 KB손해보험 임직원 37명을 대상으로 건강 개선 효과 검증에 나선 결과, 건강 식단만 꾸준하게 섭취해도 건강 지표 개선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참여자들은 체중과 체지방률이 각각 1~4.5kg, 0.9~2.7%, 체질량지수(BMI)가 0.3~1.5% 감소했다.

▲ ⓒ아워홈

제공된 건강 식단은 아워홈이 직장인 주요 대사증후군인 비만과 당뇨, 고혈압, 심혈관질환 관리 및 개선을 목적으로 저칼로리, 저염, 저당까지 3가지 기준을 적용해 개발한 건강 식단이다.

아워홈 Meal-Care Platform사업부 헬스케어팀과 R&D Health Care팀에서 건강식에 대한 기준과 지침을 마련하고, 전문인력이 대거 참여해 영양 성분 분석을 바탕으로 대사증후군 관리에 적합한 식단을 구성했다.

이와 함께 아워홈 헬스케어팀 전담 임상영양사가 참여자 전원을 대상으로 사전 신체계측을 통한 맞춤형 식이 상담을 진행했다. 프로그램 종료 후에는 개인별 신체 변화 결과에 따른 피드백을 제공하고 추후 건강 관리를 위한 코칭을 실시했다.

향후 아워홈과 KB헬스케어는 프로그램 만족도 설문 결과와 효율성 등을 검토해 기업 고객(구내식당)을 대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및 케어푸드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KB손해보험, KB헬스케어와 업무협약 이후 디지털 헬스케어 및 케어푸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첫 발을 떼게 됐다"며 "건강 식단과 모바일 건강 관리 서비스의 병행 효과를 검증한 만큼, 디지털 헬스케어와 케어푸드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