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담대 오르고 집값은 내려가고… 영끌족 '하우스푸어' 내몰려

국내 5대은행 주담대 금리 7% 돌파 눈 앞, 美 연준 3차례 '자이언트 스텝' 영향'수도권 이어 서울까지' 집값 하락세로 전환, 대출자 '이중고'에 불안감 확대

입력 2022-09-25 10:46 | 수정 2022-09-25 10:46

▲ ⓒ연합뉴스

국내 5대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7% 돌파를 눈 앞에 둘 정도로 높아지는데 집값 하락 폭이 확대되면서 대출로 집을 산 영끌족들이 '하우스푸어'에 내몰리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국내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는 지난 23일 기준 4.38~6.829%까지 올랐다. 전날인 지난 22일 금리 상단은 6.6%였지만 하루 만에 0,2%포인트(p) 올라 7%에 근접했다.

이처럼 국내 주담대 금리가 크게 오른데는 금융채(무보증, AAA)가 급등한 영향이다. 금융채 5년물은 4.679%까지 올라 11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는데, 이는 앞서 미국 기준금리가 인상된 탓이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지난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또 한차례 인상했는데 이처럼 거듭된 금리인상으로 미국 금리 상단이 한국보다 0.75%p 높은 금리역전 현상이 발생했다.

그만큼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운신의 폭도 좁아졌다. 한은은 기존엔 금리를 0,25%p씩 올리는 '베이비 스텝'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연준이 '자이언트 스텝'을 3회 연속으로 단행하면서 여기에 추가 인상까지 예고해 한은도 빅 스텝 정도의 조치가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이런 까닭에 금융권에선 시중은행 주담대 최고금리가 연내 7%를 넘어설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오는 11월과 12월에 남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분이 반영되면 연내 최대 8%까지 주담대 최고금리가 상승할 수도 있다.

대출금리 급등으로 차주들의 부담도 계속 커지고 있다. 지난해 금리 오름세가 본격화되기 전에 4억 원을 연 4% 금리(30년 만기, 원리금균등 조건)로 빌린 경우 대출 초기 월이자 부담이 130만 원, 연간 기준으론 약 1560만 원이었다. 원리금은 원금을 합쳐 한달에 190만 원 정도였다.

그런데 금리가 연 7%대로 오르면 월이자는 230만 원, 연간으론 약 2760만 원이 되고 원리금까지 합하면 매월 270만 원 가량을 갚아야 하는 셈이다. 예상대로 연말 경에 8%까지 금리가 오르면 월이자는 265만 원, 원리금은 294만 원으로 더 커진다.

여기에 견고하게 상승세를 이어가던 집값이 하반기들어 본격적으로 하락세로 돌아저면서 대출자들의 걱정은 더 커지는 모습이다. 이미 수도권과 서울까지도 고점 대비 수억원 하락한 아파트 단지들이 속속 등장하며 집값 마저 하락세가 굳어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값 동향'에서 지난주 전국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19% 하락했는데 이는 지난 2012년 5월 부동산원이 시세 조사를 시작한 이래 10년 4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 것이다. 서울 아파트값도 0.17% 떨어져 9년 9개월 만에 낙폭이 가장 컸다.

한국은행은 이 같은 상황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집값이 20% 정도 떨어지면 대출자가 부동산 같은 자산을 팔아도 빚을 갚을 수 있는 능력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이다. 한은의 '금융안정 보고서'에 따르면 부동산 가격이 올해 6월 말 수준에서 20% 떨어질 경우 금융부채를 보유한 가정의 평균 부채 대비 총자산 배율은 4.5배에서 3.7배로, 부채 대비 순자산 배율은 3.5배에서 2.7배로 크게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