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 사장단, 2년 만에 한자리에… 주요 사업 논의

용인 인재개발원서 사장단 회의 진행이 부회장 오찬 참석… 주요 현안 대화

입력 2022-09-27 13:46 | 수정 2022-09-27 13:46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 사장단이 2년 만에 한자리에 모여 '사장단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SDI·삼성SDS·삼성전기·삼성디스플레이 등과 금융 계열사 사장단 40여명은 전날 경기도 용인에 있는 인재개발원에서 사장단 회의를 가졌다.

삼성 사장단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020년 6월 이후 2년 만이다. 앞서 삼성은 매주 수요일 각 사 사장단들이 모여 외부 강연을 듣고 현안을 논하는 '수요 사장단 회의'를 진행했지만 2017년 미래전략실(미전실) 해체 이후 사라졌다.

전날 삼성 사장단은 외부 강사 강연을 듣고 주요 사업 현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특강 및 회의 자리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사장단과 오찬을 함께 하며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수요 사장단 회의'식의 자리가 지속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