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케미칼, 日스미토모 상사와 '청정수소-암모니아' 사업 맞손

호주, 칠레 등 해외 공동 투자기술 상용화 및 공동 사업화도 협력 통해 동아시아 지역 공급 안정성 확보 눈길

입력 2022-09-30 10:08 | 수정 2022-09-30 10:38

▲ 롯데케미칼과 스미토모 상사는 29일 오후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수소에너지사업단장)(오른쪽), 스미토모 상사 우에노 부사장(Energy Innovation Initiative Leader)(왼쪽)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암모니아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과 일본 스미토모 상사가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생산과 기술에 공동으로 개발 및 투자를 진행한다.

30일 롯데케미칼은 전날 스미토모 상사와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수소에너지사업단장), 스미토모 상사 우에노 부사장(Energy Innovation Initiative Leader)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본 협약을 통해 양사는 ▲호주, 칠레 등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 투자 ▲청정 수소-암모니아 관련 기술 상용화 및 공동 사업화 ▲한국과 일본 암모니아 터미널 공동 투자, △CCUS 관련 사업 등에 협력한다.

롯데케미칼과 스미토모 상사는 지난 8월에도 미국 시지지(Syzygy)와 함께 세계 최초로 암모니아 광분해 기술의 공동 실증을 진행하기로 했으며, 이번 MOU를 통해 청정 수소•암모니아 분야의 협력을 강화한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7월에는 이토추 상사와도 협력관계를 구축한 바 있다. 롯데케미칼은 일본 대표 상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동아시아 지역의 수소-암모니아 공급 안정성 확보 및 시장 확대의 시너지를 노릴 수 있게 됐다.

롯데케미칼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롯데케미칼은 수소의 생산, 유통, 활용에 있어 국내뿐 아니라 해외의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다가올 수소경제사회를 대비해 기반을 더욱 단단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대규모 소비처, 대량 공급망, 친환경 기술 등의 핵심역량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6조원을 투자해 120만t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 활용해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