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래에셋증권, 美주식 거래 시간 확대…"변동성 대응 용이"

데이마켓 서비스로 하루 21시간 15분 거래 가능

입력 2022-09-30 11:09 | 수정 2022-09-30 13:32
미래에셋증권은 미국주식 데이마켓 서비스를 내달 3일부터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미국시장이 열리는 야간에만 거래 가능했던 미국주식을 주간에도 거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금융시장은 미 연준의 가파른 금리인상 의지를 확인하며 변동성이 높게 유지되고 있다. 불확실성이 높을 때일수록 리스크 관리를 위해 투자원칙과 함께 투자한 기업들의 실적발표에 대한 점검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10월은 미국기업들의 실적발표가 시작된다. 많은 기업 실적발표가 정규시장 종료 후 나오는 만큼 실적발표에 맞춰 미국주식 거래가 가능한 미국주식 데이마켓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미래에셋증권은 국내 증권사 중 가장 빠른 아침 9시부터 미국주식 거래가 시작되며, 거래 가능 시간은 총 21시간 15분으로 연장돼 사실상 하루 종일 거래가 가능하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