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SDI, 친환경경영 선언…2050년 탄소중립 목표

RE100 이니셔티브 가입, 온실가스 저감 등'자원 순환' 노력 극대화"미래 세대 위한 사회적 책임이자 기업 경영의 핵심 경쟁력"

입력 2022-10-03 15:40 | 수정 2022-10-03 16:46

▲ ⓒ뉴데일리DB

삼성SDI가 '친환경경영'을 선언했다.

삼성SDI는 '기후 변화 대응'과 '자원 순환'의 2개 테마 아래 8대 세부 과제들을 선정, 중점 추진함으로써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내용의 환경경영 전략을 3일 발표했다.

앞서 삼성SDI는 올 초 최윤호 사장 취임 이후 '2030년 글로벌 Top Tier 기업'을 비전으로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초격차 기술경쟁력, 최고의 품질, 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과 함께 ESG 경영을 핵심 전략으로 제시한 바 있다.

▲전 사업장 재생에너지 사용

삼성SDI는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헝가리와 톈진, 말레이시아 등 해외 사업장부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또 재생에너지 인증서를 구매하거나 녹색 요금제(Green Premium), 재생에너지공급계약(PPA, 전기 생산자와 소비자 간 전력 직거래), 사업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등 활용 가능한 다양한 방안을 동원해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특히 삼성SDI는 최근 RE100(Renewable Energy 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했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충당하겠다는 자발적인 이니셔티브다. 영국의 비영리 기구인 The Climate Group과 CDP가 주관하며, 연간 100GWh 이상을 소비하는 기업이 가입 대상이다.

▲온실가스 배출 저감

삼성SDI는 LNG 사용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LNG보일러를 전기보일러로 대체하고, 드라이룸 내 제습기의 스팀 사용량을 줄이기로 했다. 또 소각설비(대기방지시설)를 LNG 미사용 흡착설비로 교체할 계획이다.

또한 공정에서 발생한 폐열을 회수하거나 재활용해 2050년까지 LNG 사용 원단위(매출 1억원 당 LNG사용량)를 크게 낮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 확대

유럽연합(EU)에서는 탄소중립목표 달성과 지속 가능한 배터리를 위한 'EU 배터리 규제안' 법제화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규제안이 발효되면 단계적으로 탄소발자국 공개 의무화 및 배출량 등급화를 실시한 뒤, 궁극적으로는 배출량까지 제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삼성SDI는 탄소발자국 산정을 위한 내부 역량을 강화하고, 배터리의 제조 전부터 폐기까지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줄여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전 업무차 무공해차 전환

삼성SDI는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회사가 보유 또는 임차한 업무용 차량을 무공해 전기차로 전환하고 충전 인프라도 지속 확대하기로 했다.

앞서 삼성SDI는 지난 2019년 기흥사업장의 통근 버스로 친환경 전기 버스를 도입하는 한편, 국내 사업장의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 임직원이나 고객들이 편리하게 전기차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통한 자원 회수 확대

삼성SDI는 배터리의 전 생애주기 관점에서 폐배터리로 인한 환경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코발트, 니켈, 리튬 등 배터리 핵심 원소재들을 직접 광산에서 채굴하지 않고도 배터리 리사이클링 확대를 통해 재활용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는 것이다.

삼성SDI는 국내 리사이클링 파트너사와 협력해 천안, 울산 등 국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공정 스크랩(Scrap)에서 코발트, 니켈, 리튬 등 배터리의 핵심 원소재를 회수하고 배터리 제조에 재활용하는 체계(Closed-loop)를 지난 2019년부터 구축,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말레이시아와 헝가리로 확대한 데 이어, 2025년까지 중국과 미국 등 당사가 진출한 전 거점으로 Closed-loop을 확대할 계획이다.

▲사업장 폐기물 매립 최소화

일반 폐기물은 분리배출하고, 연구 개발 및 공정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정 폐기물은 소각하지 않고 재활용 업체를 통해 재활용할 방침이다.

삼성SDI는 올해 이미 기흥과 청주 사업장에 대해 글로벌 인증기관인 UL의 '폐기물 친환경 인증 플래티넘 등급(재활용률 99.5% 이상)'을 획득했고, 2025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에 대해서도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할 계획이다.

▲사업장 용수 사용량 절감

삼성SDI는 지속 가능한 수자원 관리를 통해 2050년까지 사업장 용수 사용 원단위(매출액당 용수 사용량)를 2021년 대비 대폭 절감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펌프 냉각수 공급 방법을 개선하고, 배터리 조립공정에서 사용하는 세정수나 빗물 등을 재이용할 예정이다.

▲일회용품 사용 최소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환경보호 및 자원 재활용 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삼성SDI는 모든 사업장에서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용기 사용 제로화'를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3년까지 사업장 내 입점 업체의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량도 줄인다는 계획이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친환경경영은 미래 세대를 위해 기업이 반드시 실천해야 할 사회적 책임이자 삼성SDI가 2030년 글로벌 Top Tier 기업이 되기 위해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기업 경영의 핵심 경쟁력"이라고 전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