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국가전략기술육성특별법 관심 가져야"

반도체, 이차전지 등 전략기술 지정 통한 개발 로드맵 마련'국가 R&D 예타 제도 개편', '세액공제 확대' 등 개선 추진도

입력 2022-10-04 11:54 | 수정 2022-10-04 11:54

▲ ⓒ유튜브 화면 캡처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전략기술 육성체계의 제도적 기반 마련을 위해 ‘국가전략기술육성특별법’에 대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4일 밝혔다.

이 장관은 “반도체와 이차전지를 비롯한 전략기술을 지정해 개발 로드맵을 마련하겠다”며 “국가 R&D 예타 제도 개편, 세액공제 확대 등 개선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반도체·첨단 바이오·미래에너지원 등 분야에서 기술력 확보를 위한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민관이 문제를 해결하는 디지털플랫폼정부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이 장관은 “인공지능‧데이터 등의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여 메타버스와 같은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겠다”며 “디지털 편의성을 제고하고 글로벌 수준의 규제혁신을 병행함으로써 세계가 다같이 사용하는 디지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매진 중”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5G 커버리지 확대와 이용환경 개선, 6G 원천기술 개발과 오픈랜 생태계 조성 등 차세대 네트워크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피력했다.

동시에 보편적 권리가 된 디지털 접근성 제고를 위한 공공와이파이와 농어촌 인터넷망 확충, 사이버위협과 보이스피싱 대응능력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이 장관은 "최근 기술이 경제사회의 구조적 변화로까지 이어지는 기술 대변혁기를 맞아, 기술혁신의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며 "연구 현장과 일선기업, 수요자인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실효성 높은 정책 추진으로 가시적 성과가 창출되도록 더욱 분발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