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이노, 창사 60주년 맞아 협력사에 '해피트럭' 선물

울산, 인천, 서산, 증평 사업장 협력사 구성원최윤석 SKIPC 사장, '일일 CEO 바리스타'로 나서 감사 전하기도

입력 2022-10-04 14:25 | 수정 2022-10-04 14:43

▲ 4일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에서 GO 해피트럭의 일일 바리스타로 나선 최윤석 사장(해피트럭 내부 가운데)이 협력사 구성원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음료를 전달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이달 13일 창사 60주년을 앞두고 협력사 구성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SK이노베이션은 울산(SK이노베이션, SK에너지, SK지오센트릭, SK루브리컨츠), 인천(SK인천석유화학), 서산(SK온), 증평(SK아이이테크놀로지) 사업장의 협력사 96개사 구성원 4400여명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음료와 간식을 선물했다고 4일 밝혔다.

음료와 간식을 담은 'GO 해피트럭'은 지난달 28일 SK울산콤플렉스(CLX)를 시작으로 30일 서산 SK온과 증평 SK아이이테크놀로지, 이달 4일 SK인천석유화학(SKIPC) 등 사업장을 순회하며 진행됐다.

특히 최윤석 SK인천석유화학 사장은 직접 '일일 바리스타'로 나서기도 하는 등 SK이노베이션 경영진들이 60년 간 SK이노베이션 성장에 함께해 온 협력사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SK인천석유화학에서 진행된 GO해피트럭 행사에 참석한 최 사장은 오전 11시 해피트럭에 올라 직접 내린 커피 및 음료와 다과를 협력사 구성원들에게 전달했다.

현재 정기보수 기간인 SK인천석유화학에는 하루 평균 2000여명의 협력사 구성원들이 공정 설비 점검과 보수에 힘을 보태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은 수도권 에너지 공급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는 SK이노베이션의 정유-화학 부문 자회사다.

최 사장은 협력사 구성원에게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정기보수에 임해달라.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하며 커피와 다과를 전했다. 

해피트럭은 1.5t 트럭에 커피음료를 만들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구성원들이 점심식사 후 휴식을 갖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사내식당 주변에서 운영됐다.

다과세트는 스낵과 음료로 구성됐으며, 음료는 아메리카노, 주스, 차(茶) 중에서 구성원이 1종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협력사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는 내용이 담긴 카드를 비롯한 모든 구성품에는 SK이노베이션 창사 60주년 기념 엠블럼을 새겨 모든 협력사 구성원들이 SK이노베이션의 지나온 60년을 축하하는 뜻을 담았다.

안옥경 SK이노베이션 행복경영담당은 "SK이노베이션이 60년간 일궈온 성과는 협력사 구성원들의 헌신과 노력에 힘입어 이뤄진 것으로 이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아 해피트럭을 준비했다"며 "SK이노베이션은 같은 구성원으로서 협력사 구성원들과 2050년 넷제로(Net Zero) 시대를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행사기간 중 울산CLX 해피트럭 옆에 '작업중지권' 안내 입간판을 설치하는 등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협력사 근로자의 권리에 대한 홍보도 벌였다. 

작업중지권은 사업장 내 위험요소 발견, 자연재해 우려 등으로 근로자에게 위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될 때 근로자가 작업을 멈추고 대피할 수 있게 보장한 권리로, 산업안전보건법 52조에 명시돼있다. SK이노베이션도 내규로 이를 갖춰 필요시 근로자들이 적극 활용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019년 1월 SK 신년회에서 "(SK의) 자산을 공유해오고 있는 우리 협력업체를 SK가 아니라고 할 수 없다"며 협력사 구성원 또한 SK의 구성원임을 강조한 바 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