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生生국감] 이창용 "금리 인상 이어가야… 고물가 고착화 방지"

내주 빅스텝 확실시소비자물가 5~6%대 오름세 지속금융·외환시장 주시… 대외변동성 면밀히

최유경, 박지수 기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10-07 10:33 | 수정 2022-10-07 14:06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고물가 상황을 반영해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는 12일로 예정된 금융통화위원회서는 금리 인상이 확실시 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한 번에 기준금리를 0.50%p 인상하는 빅스텝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 총재는 7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은은 지난 8월 이후 총 7차례 걸쳐 기준금리를 2.0%p 인상했는데 앞으로 고물가 상황 고착 방지를 위해 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총재는 향후 금리 인상의 폭과 시기에 대해서는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외여건의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금융·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며 결정할 것"이라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주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가 예정된 만큼 이 자리서 금리 결정과 관련해 자세히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을 양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큰 만큼 정부와 협력해 금융·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이 총재는 "비상대응계획을 재점검하고 금융·외환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및 대응 체제를 가동하는 가운데 쏠림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는 경우에는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실시할 것"이라 밝혔다.   

이 총재는 "국내 경제는 고물가 상황이 지속돼 글로벌 경기 둔화의 영향으로 성장세가 약화되고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5%를 크게 상회하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상당기간 5~6%대의 오름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높은 수준의 환율이 추가적인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국내 경기는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 흐름이 약화되고 향후 대외여건의 전개 상황에 따른 불확실성이 높다"면서 "금융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으나 금융기관의 자본적정성과 유동성 비율이 규제기준을 충족하는 등 금융시스템의 복원력은 양호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은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개발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유경, 박지수 기자 orange@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