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예탁결제원,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 실시

내달 4일까지 국민·하나은행과 공동 진행

입력 2022-10-07 10:33 | 수정 2022-10-07 10:36
한국예탁결제원은 투자자의 재산권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 11일부터 내달 4일까지 '2022년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및 특별계좌 해소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은 지난 2009년부터 미수령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휴면 금융재산의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캠페인은 명의개서 대행기관인 예탁결제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이 공동으로 실시해 투자자의 휴면재산 회복을 적극 지원한다.

지난 6일 기준 예탁결제원에서 보관 중인 미수령 주식은 약 347만주로 이는 시가 약 305억원 상당이다.

3사는 캠페인 기간 동안 휴면 재산에 대한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실제 주주에게 휴면재산의 존재 사실을 통지·안내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의 협조 아래 주주에게 직접적인 연락을 적극 추진한다. 주주의 현재 실거주지를 파악해 캠페인 관련 안내문을 통지한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캠페인 기간 중 최대한 많은 휴면 증권투자재산이 주인을 찾아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면서 "주주들은 미수령주식 존재 여부를 명의개서 대행기관 홈페이지에서 언제든지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