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 국내 최초 '체험형 AI 교육' 기관 '디스커버리랩 서울' 열어

국내 민간 기업 과학관 1호 'LG사이언스홀' 명맥 이어로봇부터 자율주행, 챗봇까지 AI 통한 미래 변화 모습 경험 눈길서울교육청 협업 연간 1만여명 교육… 강사진 70% 이상 '경력보유 여성' 채용

입력 2022-11-10 11:10 | 수정 2022-11-10 11:10

▲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디스커버리랩 서울'에서 학생들이 자율주행 센서의 원리를 학습하고 있는 모습 ⓒLG

LG가 AI 시대를 이끌어 갈 청소년들의 꿈을 키우기 위해 서울 마곡에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을 12일 정식 개관한다.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은 AI 시대를 살아갈 청소년들에게 AI 기술이 변화시킬 미래의 모습을 직접 경험하며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하자는 취지로 기획한 교육 시설로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했다.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은 정식 개관일인 12일 개관식을 여는 대신 고객이자 주인공인 중·고등학생 100여 명을 초청해 LG의 AI 연구진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자연스레 AI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진로 탐색의 기회가 될 '인공지능 토크 콘서트'를 개관 기념 행사로 진행한다.

서울교육청과 업무 협약도 맺었다. LG는 질 높은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교육 프로그램개발에 반영하고, 교사 연수도 진행하는 등 AI 교육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개관한 'LG디스커버리랩 부산'과 더불어 이 두 곳의 디스커버리랩을 통해서 연간 2만 명 이상의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AI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는 국내 최초 체험형 AI 전문 교육 기관인 디스커버리랩이 국내 민간 기업 과학관 1호인 'LG사이언스홀'의 명맥을 이어 지역 사회에 기여하는 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재훈 LG공익재단 대표는 "35년 전 국립중앙과학관 등 일부 시설을 제외하면 과학관이 전무하던 시절 청소년들이 과학에 대한 꿈을 꿀 수 있도록 여의도 LG트윈타워에 문을 열었던 LG사이언스홀처럼 이제는 마곡에 있는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을 AI 꿈나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는 곳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LG는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며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는 청소년들에게 생생한 AI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디스커버리랩의 교육 프로그램 구성은 물론이고 교구 제작도 심혈을 기울였다.

LG AI연구원, LG전자, LG유플러스, LG CNS 등 LG에서 AI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연구원들이 직접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의 교육 프로그램 및 교구의 개발과 검증, 교육 콘텐츠 자문, 특별 강연 등에 참여했다.

LG디스커버리랩 서울은 AI 분야를 크게 △로봇지능 △시각지능 △언어지능 △AI휴먼 △데이터지능 등 5개로 나누고, 각 분야별로 청소년들이 AI 기술의 원리를 쉽게 이해하고 응용할 수 있도록 자율주행과 스마트팩토리 관련 로봇, 챗봇 등 LG의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하고 있는 AI 기술들을 실제로 실습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LG디스커버리랩은 강사진의 70% 이상을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으로 채용하는 등 경력보유 여성들의 취업 활성화에도 기여한다. 향후에도 한국여성과학기술인육성재단 등과 협력해 역량을 갖춘 경력보유 여성들을 적극 채용할 계획이다.

LG디스커버리랩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하며 홈페이지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교육 프로그램은 평일(화~금)에는 단체, 토요일에는 개인만 예약할 수 있으며, 월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은 휴관이다. 교육 및 전시, 체험 프로그램은 모두 무료다.
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