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렉서스, ‘2022 레이디스 롱드라이브 챔피언십’ 성료

코로나19 여파, 3년만에 개최김민지씨, 204.4m 기록해 우승

입력 2022-11-16 08:51 | 수정 2022-11-16 08:59

▲ 올해 대회 우승자 김민지씨가 수상하는 모습. ⓒ렉서스코리아

렉서스코리아는 지난 14일 인천 송도 소재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에서 ‘2022 렉서스 레이디스 롱드라이브 챔피언십’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3년 만에 개최된 이번 대회는 렉서스코리아가 럭셔리 라이프 스타일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여성 장타 대회이다.

아마추어 골퍼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예선전은 지난달 5일부터 26일까지 전국 골프존 스크린골프 시스템 설치 매장에서 진행됐다. 여성 4만3000여명을 포함해 총 32만여명의 아마추어 남·여 골퍼가 참가했다.

이날 펼쳐진 결승전에는 예선을 걸쳐 선발된 아마추어 여성 골퍼 중 상위 총 32명이 참석해 장타여왕의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쳤다. 올해의 최종 우승자는 김민지(31)씨로, 결승 라운드에서 204.4미터(223.5야드)를 기록하며 우승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0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이날 경기에는 올해 새롭게 출시된 렉서스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NX 450h+’와 렉서스의 플래그십 세단 ‘LS 500h’ 특별 전시 및 단거리 시승 코스 운영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강대환 렉서스코리아 상무는 “올해 렉서스 레이디스 롱드라이브 챔피언십은 그 어느때보다 많은 관심과 높은 경쟁 속에 진행되었던 대회”라며, “렉서스는 앞으로도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공유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