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빈살만 경제효과] 롯데정밀화학, 사우디에 고부가 정밀화학 제품 생산거점 구축

사우디 투자부, 부지-유틸리티 등 대규모 인센티브 제공 유럽 등 선진시장 접근성이 높아 수출 생산거점으로 활용 가능

입력 2022-11-17 14:26 | 수정 2022-11-17 17:11

▲ 롯데정밀화학 염소계열 공장. ⓒ롯데정밀화학 제공

롯데정밀화학이 정밀화학 사업을 위해 사우디 투자부와 손잡았다. 사우디 현지에 정밀화학 생산거점을 구축하는데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본 MOU(협약)는 1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사우디 투자 포럼 행사에서 체결했다. 협약을 위해 지난 10일에는 사우디 투자부 장관 칼리드 알 팔리와 롯데 화학군 김교현 부회장, 롯데정밀화학 김용석 대표가 사전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정밀화학 제품뿐 아니라 향후 롯데 화학군의 다른 고부가 제품으로 사업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알려졌다.

사우디는 2016년부터 첨단 제조산업 육성을 위해 '비전 2030'을 수립하고 탈 석유화 산업구조 전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우디 투자부는 기존 오일, 가스, 기초화학 사업 외에 정밀화학, 전자소재 등 고부가 산업 유치를 위해 대규모 인센티브를 제공 할 예정이다. 사우디에 투자하는 글로벌 기업에게는 공장 부지와 유틸리티(전기, 용수 등), 원재료 등을 경쟁력 있게 제공할 계획이다.

롯데정밀화학은 성장성과 수익성 확보를 위해 고부가 제품에 대한 투자를 확대 중이다. 또한 정밀화학 및 소재 사업인 염소 계열, 셀룰로스 계열 제품의 선진 시장이 유럽에 있기 때문에 사우디에 생산 거점을 마련하면 시장 접근성과 원가 경쟁력을 확보 할 수 있다.

롯데정밀화학 김용석 대표는 "당사와 사우디는 수십년 동안의 암모니아 비즈니스로 신뢰관계가 두텁다"며 "이를 바탕으로 아람코 블루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력과 세계 최초 블루 암모니아 국내 도입 계약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고부가 정밀화학 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사우디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정밀화학은 동아시아 1위 암모니아 유통기업으로서 현재 연간 50만t, 약 5000억원 규모의 사우디산 암모니아를 수입하는 사우디의 최대 암모니아 바이어다.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지난 1월 아람코와 블루 수소-암모니아 사업 협약, 10월 사빅, 마덴이 생산한 세계 최초 블루 암모니아 국내 도입 계약을 진행했다. 롯데정밀화학은 이번 고부가 정밀화학 사업 협력을 통해 사우디와 관계를 진일보 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