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남동발전-삼성전자, RE100 공동대응 MOU

탄소중립-ESG 경영 실현 위한 업무협력 신규 재생에너지 공동 사업개발 및 정보교류 등 진행 남동발전 "탄소중립 뿐 아니라, 다양한 기회 발굴 예정"

입력 2022-11-23 15:25 | 수정 2022-11-23 15:28

▲ 한국남동발전과 삼성전자가 23일 RE100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동발전

한국남동발전과 삼성전자가 RE100 달성을 통한 ESG 경영에 함께 손을 잡는다. 

한국남동발전은 23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서 삼성전자와 'RE100 공동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남동발전 은상표 신사업본부장, 삼성전자 남석우 CSO(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및 ESG 경영을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업무협력을 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협력 분야는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 및 사용을 위한 양사간 협력방안 마련, 신규 재생에너지 공동 사업개발 및 정보교류, RE100 이행 및 재생에너지 산업활성화를 위한 상호교류 등에 대한 포괄적인 내용이 담겼다.

남동발전은 국내 최초로 REC 거래방식의 시범거래를 시작으로 국내 RE100 초기시장 활성화 및 환경분야 ESG 경영실현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와의 이번 협약은 지난 9월15일 삼성전자가 선언한 '신환경경영전략'에 담긴 2050년 탄소중립 달성 방안 중 하나로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면서 논의가 진행됐다.
 
남동발전은 국내 최대 전력사용처인 삼성전자의 안정적인 RE100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뿐만아니라 탄소중립 전반의 공동협력을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기회를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은상표 남동발전 부사장은 "우리 회사는 국내 최초 상업용 해상풍력 탐라해상풍력 등 수많은 재생에너지 사업을 선도하면서, 현재 국내 최대 재생에너지 발전공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번 협약으로 삼성전자와 재생에너지 확보를 비롯한 탄소중립 전반의 포괄적인 협업을 진행해 상호 윈-윈(Win-Win) 할 수 있는 든든한 파트너로써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