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토스뱅크, 1000억 유상증자… 하나카드 신규 주주 합류

6번째 증자자본금 1조4500억원으로 확대

입력 2022-11-24 15:12 | 수정 2022-11-24 15:34

▲ ⓒ토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여섯 번째 유상증자를 단행한다.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총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증자 후 토스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은 1조 4500억원으로 늘어난다. 신규 발행하는 주식은 보통주 2000만주이며,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증자방식은 제3자 배정으로, 기존 및 신규 주주가 증자에 참여했다. 자본금 납입일은 오는 29일이다.

이번 증자에 하나카드가 신규 주주로 합류했다. 하나카드는 총 195만 617주(약 98억원 규모)를 배정받는다.

하나카드는 현재 토스뱅크의 체크카드(토스뱅크카드) 업무를 대행하는 전략적 파트너로 협업하고 있다.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를 통해 향후 카드 비즈니스 등 다양한 사업 전략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토스뱅크의 현재 주요 주주에는 비바리퍼블리카, 이랜드월드, 하나은행, 중소기업중앙회, 한화투자증권, SC제일은행 등이 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자본 안정성을 강화하고, 더욱 혁신적인 서비스로 고객 경험을 바꿀 수 있도록 동력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수 기자 jisoo@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