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제철, 세계일류상품 1종 추가… 18년째 업계 최다 보유

최근 강관 제품 1종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돼총 12종의 세계일류상품 보유,철강업계 최다

입력 2022-11-24 16:20 | 수정 2022-11-24 17:25
현대제철이 올해 1개 제품을 세계일류상품에 새로 추가하며 18년째 철강업계 최다 보유 영예를 이어간다.

현대제철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2년 세계일류상품 선정기업 인증서 수여식’에서 ‘SAW A671/A672 압력용기용 강관’이 세계일류상품으로 새롭게 선정돼 총 12개의 세계일류상품을 보유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세계일류상품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으로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세계시장 점유율과 생산액, 수출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글로벌 경쟁력과 성장 잠재력을 지닌 상품으로 인정하는 제도이다. 

올해 세계일류상품에 신규 등재된 ‘SAW1 A671/A672 압력용기용 강관’은 발전·플랜트 등 에너지·화학설비에 사용되는 제품이다. SAW 유정용 강관 중 최고 강도에 속한다.

이번 선정은 지난 2019년 ‘ERW2 도어 임팩트빔’을 세계일류상품에 등재한 후 3년 만으로 산업소재 종합철강기업이라는 위상을 높였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대제철은 세계일류상품을 선정하기 시작한 2001년 H형강과 열간압연용 원심주조공구강롤(HSS ROLL) 2개 제품을 일류상품 반열에 올렸다. 2005년에는 무한궤도, 부등변부등후 앵글, 강널말뚝, 선미주강품 등 4개 제품을 추가해 총 6개의 일류상품을 보유하게 됐다.

2015년에는 선미주강품이 제외됐지만 유정용강관이 새롭게 일류상품으로 선정됐다. 이어 2017년 산업용보일러관, 2018년 자동차용 핫스탬핑 제품, 평행채널 등 4개의 제품, 2019년 ERW 도어 임팩트빔 등을 추가해 철강업계에서 가장 많은 일류상품을 보유해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올해는 플랜트 분야에서 용접성, 가공성, 안정성이 요구되는 고성능 강관제품을 세계일류상품에 올려 더 의미가 있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세계일류상품을 모빌리티·에너지 부문까지 확대하는 등 시장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