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증권, 단일 증권사 최초 SBTi 탄소 감축 목표 승인

2020년 국내 증권사 최초 SBTi 가입

입력 2022-11-25 16:47 | 수정 2022-11-25 16:54

▲ ⓒSK증권

SK증권은 국내 단일 증권사 최초로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과학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로부터 탄소 감축 목표를 승인받았다고 25일 밝혔다.

SBTi는 2015년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세계자원 연구소(WRI), 세계자연기금(WWF) 등이 공동 설립한 글로벌 연합기구다. 파리기후 협약에 따라 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목표 설정을 지원하고 이를 검증하고 있다.

SK증권은 지난 2020년 국내 증권사 최초로 SBTi에 가입한 후 이어 올해 국내 단일 증권사 최초로 SBTi 탄소 감축 목표 승인을 획득했다. 

회사는 SBTi 1.5℃ 시나리오 기준에 따라 2021년 대비 2030년까지 내부 탄소배출량을 42% 감축하고, 자산포트폴리오 배출량은 69.7% 감축하는 것을 중간 목표로 수립했다. 세부 내용은 12월 1일 SBTi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회사는 앞서 지난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올해는 구체적인 탈석탄 투자 지침을 마련하고 SBTi로부터 금융 배출량(Scope 3)이 포함된 탄소 감축 목표를 승인받았다.  

김신 사장은 "전 지구적 사명인 저탄소 경제 전환에 기여하기 위해 주어진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기후변화가 일으킨 기회를 활용해 지속가능금융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