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증권, 미국주식 주간거래 누적거래액 3조원 돌파

서비스 개시 10개월 만

입력 2022-11-29 09:17 | 수정 2022-11-29 09:25
삼성증권은 올해 2월 개시된 미국주식 주간거래가 지난 22일 기준 누적 거래금액 3조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고객 분석 결과, 올해 이 회사에서 미국주식을 신규로 거래한 고객의 24.7%가 미국주식 주간거래를 통해 거래를 시작했다. 서비스의 높은 편의성과 접근성이 미국주식에 대한 신규투자자의 진입장벽을 낮췄다는 평가다.

이 서비스를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투자자는 30대 남성으로, 이들은 주로 점심시간인 오후 12∼1시에 거래를 가장 활발히 했다.  

정규시장 미국주식 투자자들은 TQQQ, SQQQ, SOXL과 같이 높아진 증시 변동성을 활용해 투자하는 레버리지 ETF가 매매 상위를 차지했다. 테슬라,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 글로벌 시장을 리드하는 미국 기술주에 대한 선호도 여전히 높게 나타났다.

반면 주간거래 투자자들의 투자종목은 정규시장에서 주로 거래되는 종목과 일부 차이를 보였다. 이들의 상위 거래 종목 20개 중 14개의 종목이 개별 기업이거나 일반적인 지수 추종 ETF인데 비해, 정규시장에서는 같은 기준의 종목이 11개에 그쳤다. 상대적으로 레버리지를 추종하는 ETF 투자 비중이 낮게 나타난 것이다. 

회사 측은 "주간거래의 경우 투자자들이 PB상담이나 정보검색 등 충분한 검색을 통해 차분하게 투자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좋은 주식을 모아가는 투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두드러지게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윤돈형 글로벌주식영업팀장은 "최근 달러화의 강세 기조 아래 다양한 외화자산에 분산투자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된 한 해였다"며 "미국시장은 글로벌 1위 기업과 향후 산업을 주도할 만한 종목을 발굴·투자할 수 있는 최적의 시장인만큼 미국주식 투자하면 삼성증권을 투자자들이 떠올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비스 개선과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