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해운협회,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철회 촉구

환적컨테이너 안전운임 확대 요구 철회해야

입력 2022-11-30 15:45 | 수정 2022-11-30 15:51

▲ ⓒ한국해운협회

한국해운협회가 화물연대에 집단 운송거부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해운협회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화물연대의 집단이기주의적 행동으로 인해 국내 수출기업들과 국민들이 더욱 고통 받고 있다”며 “집단운송거부를 즉각 중단하고 즉시 운송에 복귀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우리 경제는 수출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는 수출품 운송에 막대한 차질을 발생시켜 우리 경제를 피멍들게 할 것”이라며 “동북아 대표 환적항만인 부산항이 환적항으로서의 기능과 경쟁력을 상실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협회는 환적컨테이너의 경우 단거리에 부두전용도로를 저속으로 운행함으로써 화물차주의 과속, 과적, 과로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운임제도의 취지와는 무관한 화물이라는 입장이다.

또 이들은 법원에서도 안전 운임 도입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판결한 만큼 환적컨테이너에 대한 안전운임 확대 요구를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협회는 “화물연대가 대화와 타협이 아닌 힘을 앞세워 과도한 요구를 관철하려 한다”며 “주요항만 터미널 입구를 점거해 컨테이너 진출입을 방해하고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운전자들에 위해를 가하는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엄정 대처해 산업현장 법치주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