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애플페이 시작한다더니… 현대카드 "…"

11월30일 시범서비스 무산"확인해줄 수 없다" 되풀이금감원 약관심사 중… 연내 출시 전망

입력 2022-12-01 11:13 | 수정 2022-12-01 11:13

▲ ⓒ연합뉴스

아이폰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의 국내 도입이 미뤄졌다. 지난달 30일 시범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아직까지 오리무중이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의 애플페이 약관 심사가 늦어져 국내 상용화가 지연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초 현대카드 개정 약관으로 추정되는 이미지가 유출된 뒤 애플페이의 국내 진출이 '정설'처럼 여겨져 왔다.

해당 이미지에는 '현대카드 주식회사가 가입 고객에게 제공하는 애플페이 결제서비스'라는 내용이 담겼으며 애플페이 개정 약관에도 '2022년 11월 30일부터 현대카드 고객에게 애플페이 결제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애플페이 국내 도입을 기정사실화했다. 다만 애플페이 사용을 위한 근거리무선통신망(NFC) 설치가 돼 있는 백화점, 코스트코, 편의점 등에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됐다.

실제 일부 업체들은 단말기 교체를 시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백화점은 애플페이 도입설이 나오기 전부터 NFC 기능을 지원하는 결제 단말기를 매장에 도입했고 롯데하이마트 역시 NFC 결제 단말기를 일부 매장에 설치했다.

하지만 시범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한 11월 30일이 지났지만 애플과 현대카드는 서비스 개시를 알리는 공지를 띄우지 않고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애플페이 도입과 관련해 확인해 주기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의 애플페이 약관 심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금융감독원 금융상품심사분석국 관계자는 "애플페이 관련 약관을 심사 중인 것은 맞다"면서 "약관 심사가 시작된 날짜와 종료 예정일은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금감원의 애플페이 약관 심사가 종료되면 당국의 추가적인 검토 절차 없이 회사의 판단에 따라 서비스가 론칭될 것으로 보여진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약관심사가 끝나면 서비스 개시를 위해 별도의 허가가 필요한 건 없다"며 "늦어도 올해 안에는 서비스가 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