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품절주유소, 하루만에 23→33개소…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착수

산업부,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실무 준비회의' 개최 법적요건 등 사전 검토…업계 피해현황 확인 군용·농수협 탱크로리 34대 긴급 확보

입력 2022-12-01 14:18 | 수정 2022-12-01 14:52

▲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

1일 오전 8시 기준 전국 품절 주유소가 33개소로 늘어나면서 정부가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위한 실무작업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이날 대한석유협회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실무 준비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회의에는 정유4사, 대한석유협회, 주유소협회, 석유유통협회 등 업계와 석유공사, 농협, 송유관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필요한 법적 요건 등을 사전 검토하고, 필요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장기화로 인한 업계 피해 현황을 확인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8일차인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품절 주유소는 33개소로, 전날보다 10개소 증가했다. 서울 15개소, 경기 11개소, 인천 1개소 등 수도권 외에도 충남 4개소, 강원 1개소, 전북 1개소에서 품절현상이 발생했다.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업계 피해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산업부는 '정유업계 비상상황반'을 지속 운영하면서 정유공장 및 저유소 등 주요 거점별 입·출하 현황 및 품절주유소 현황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군용 탱크로리 5대, 농·수협 탱크로리 29대 등 대체 운송수단을 긴급 확보했다. 

산업부는 관계부처, 유관기관 및 업계와 추가 대체 운송수단 확보를 위한 협의를 지속하는 등 품절 주유소 확대를 방지하기 위해 총력 대응중이다. 

박일준 산업부 차관은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일부 주유소에서 품절현상이 발생하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화물연대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하며, 집단 운송거부로 인한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유분야 업무개시명령 발동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