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우조선해양 노사, 올해 임단협 잠정합의안 도출

기본급 8만5000원 인상격려금 200만원 지급 등

입력 2022-12-06 17:42 | 수정 2022-12-06 18:47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6일 올해 임금·단체 협약에 잠정합의했다. 민주노총이 이날 총파업을 예고했지만 현대중공업에 이어 대우조선해양도 노사가 임단협에 합의하면서 민노총의 총파업 동력은 더욱 약해졌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이날 기본급 8만5000원 인상(정기승급분 포함), 격려금 200만원 지급, 하기 휴가비 기존 50만원→80만원 인상에 잠정합의했다. 

노조는 8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잠정합의안에 대해 찬반 투표를 할 예정이다.

앞서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5일까지 여러 차례 부분 파업을 해왔다. 노조는 기본급 6.4% 인상을 요구한 바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