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맥도날드 '한국의 맛' 1천만개 팔렸다… "창녕마늘, 나주배 등 농가 상생"

국내산 식재료 활용 신메뉴로 지역 경제 활성화 기여전체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넘어창녕 갈릭 버거 2년간 300만개 이상 판매

입력 2022-12-08 09:39 | 수정 2022-12-08 10:30
한국맥도날드는 ‘창녕 갈릭 버거’ 등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해 선보인 ‘한국의 맛’ 메뉴의 누적 판매량이 총 1000만개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2020년부터 ▲나주배 칠러 ▲제주 한라봉 칠러 등 지역 특산물을 사용한 음료 메뉴를 시작으로 ‘로컬 소싱’을 실천해왔다. 

지난해부터는 본격적으로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를 출시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들에게 양질의 제품을 제공한다는 일념 아래 ‘Taste of Korea(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창녕 갈릭 버거 ▲보성녹돈 버거 ▲허니 버터 인절미 후라이 등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며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까지 한국맥도날드 로컬 소싱 메뉴의 누적 판매량은 총 1000만개를 넘었다. 버거 메뉴는 약 430만개, 사이드 메뉴는 약 28만개, 음료 메뉴가 약 590만잔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 ⓒ맥도날드

맥도날드의 ‘한국의 맛’ 프로젝트 첫 번째 메뉴는 지난해 처음 출시된 ‘창녕 갈릭 버거’로 지난해 2초에 1개씩 팔리며, 올해까지 약 300만개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창녕 갈릭 버거로 2년간 총 85톤의 창녕 마늘을 수급함으로써 창녕 지역 농가에도 활력을 불어넣었다.

올해 선보인 두 번째 한국의 맛 버거 메뉴 ‘보성녹돈 버거’는 총 154톤의 녹돈을 수급하며, 보성 녹차 농가와 충청 지역 양돈 농가와의 상생 효과를 창출했다.

맥도날드의 대표 음료 메뉴인 칠러 메뉴에 100% 국내산 나주배와 제주 한라봉을 담은 칠러를 출시해 올해 기준 약 164톤의 나주 배와 총 47톤의 한라봉을 수급했다.

올해 초에는 국내 지역 농가에서 생산된 오곡(콩가루, 팥, 흑미, 현미, 쌀보리)가루를 사용해 국내 고객들의 입맛에 맞게 ‘허니버터 인절미 후라이’를 선보이기도 했다.

맥도날드는 돼지고기 3264t, 계란 1607t, 양상추 2698t, 토마토 2013t 등 연간 총 1만7373t의 국내산 식재료를 수급하며 지역 농가와의 상생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로컬 소싱을 확대하기 위한 꾸준한 노력에 고객분들이 호응해 주신 덕분에 한국의 맛 프로젝트가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며 “내년에도 각 지역의 우수한 식재료를 사용해 높은 품질의 메뉴를 개발함은 물론, 지역 상생의 가치 역시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