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T, 도심항공교통 국제표준 개발 앞장

UAM 네트워크·관제 등 연동 구조 표준화 제안글로벌 표준화 박차, 산업 발전·생태계 활성화 기여

입력 2022-12-08 10:28 | 수정 2022-12-08 10:28

▲ ⓒSK텔레콤

SK텔레콤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이하 ITU-T)에서 자사가 제안한 ‘UAM 서비스 연동 구조와 방식’이 표준 과제로 승인됐다고 8일 밝혔다.

ITU-T의 Study Group 11(이하 SG 11)은 ICT 분야의 연동 구조와 방식 등을 다루는 연구 부문이다. SK텔레콤은 도심항공교통(이하 UAM)의 운항 체계를 고려해 서비스 연동 구조와 방식을 SG 11에 제안했다.

SK텔레콤은 UAM 서비스 연동 구조를 ▲서비스 계층(운항·관제 시스템) ▲네트워크 계층(지상망, 상공망, 버티포트) ▲기체와 선단 계층(기체, 회랑)의 3개 계층으로 분류했다. 각 계층 간 연동 구조와 데이터 통신 구축 계획을 표준화 안에 담았다.

SK텔레콤의 표준화 안이 ITU-T의 신규과제로 승인됨에 따라 향후 회원사들과 함께 UAM 각 계층 간 연동 구조, 연동을 위한 데이터 종류 등의 세부 표준을 개발하게 됐다. 이후 세부 표준안에 대해 최종 채택 과정을 거치면 정식으로 글로벌 표준이 된다.

SK텔레콤의 표준화안이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되면 UAM 서비스의 글로벌 스탠다드를 선점할 수 있다. UAM 산업 측면에서는 서로 다른 제조사, 개발사에서 개발한 UAM 시스템 간 연동이 수월해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종민 SK텔레콤 미래 R&D 담당은 “이번 표준 과제 승인의 의미는 국제 표준화 기구 ITU-T가 UAM 관련 기술에 대한 중요성을 공감하고, UAM 분야에서의 SK텔레콤의 기술력을 인정한 것”이라며 “UAM 표준화를 통해 국내외 UAM 산업 발전과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