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철강업계, 업무개시명령 발동에 '감산 위기' 모면

화물연대 파업 2주 이상 지속. 감산 검토하기도먼저 발동된 시멘트 분야는 출하율 회복세 보여업계 "최근 일부 출하 재개. 현재 최악 상황 모면"

입력 2022-12-08 10:53 | 수정 2022-12-08 11:03

▲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된 제품이 운반되는 모습.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파업이 2주 이상 지속되면서 철강업계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다만 정부가 철강 분야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면서 철강업체들이 감산(減産)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모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전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관련,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해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의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9일 국무회의에서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바 있다. 또한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7일 포스코 포항제철소를 방문해 화물차 운행 상황을 점검했다. 

원 장관은 “전반적으로 운송 복귀가 빠른 속도로 일어나고 있다”면서도 “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해 일선 화물 기사와 화물연대 지도부가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철강협회에 따르면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국내 철강산업의 출하차질 규모는 포스코, 현대제철 등 주요 5개사 기준 이달 5일까지 92만톤, 1조2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철강업체들은 그동안 제품 물량을 공장 밖으로 출하하지 못해 내부에 쌓아뒀다. 현대제철은 하루 5만톤, 포스코는 2만7000톤 규모의 출하 차질이 발생했다. 동국제강도 매일 2만톤 규모로 집계됐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되고 적재 공간이 부족해지면서 감산에 돌입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6일 주재한 주요업계 긴급 점검회의에서도 일부 철강업체는 적재공간 부족으로 이번주부터 감산을 검토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철강업계는 이번 업무개시명령 발동으로 다소 숨통이 트였다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일부 물량을 출하했지만 파업 이전과 비교하면 크게 부족한 수준”이라며 “최악의 상황에서는 벗어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달 29일 업무개시명령이 발동된 시멘트 분야에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인 것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시멘트 출하율은 지난달 24일 5%에 불과했지만 업무개시명령 당일인 29일 10.4%, 이달 3일 80%까지 증가했다. 

한편, 철강협회는 “철강산업의 출하 차질은 자동차, 조선, 기계 등 국내 주력산업의 생산 차질로 확산된다”면서 “정부는 화물연대의 합리적인 주장은 수용하되 불공정한 주장에는 법과 원칙을 염걱하게 적용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