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수원 "한국형 폴란드 원전, 연내 기본계획·타당성조사 진행"

황주호 사장, 다보스포럼 고위급 토론회서 '적기 건설' 강조유럽 에너지 자립에 폴란드 원전 투자 필요성 대두

입력 2023-01-19 11:03 | 수정 2023-01-19 12:16

▲ 황주호 한수원 사장이 18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폴란드관에서 개최된 고위급 패널 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수원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18일(현지시각) 스위스 다보스 폴란드관에서 열린 고위급 패널 토론회에 참석해 "폴란드 원전을 적기에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토론회는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을 계기로 폴란드 정부 주도로 개최됐다.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의 기조연설로 시작한 토론회에는 야체크 사신 부총리 겸 국유재산부 장관,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보이치에흐 동브로브스키 폴란드국영전력공사(PGE) 사장 등이 참석했다. 황 사장의 토론회 참석은 야체크 사신 폴란드 부총리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토론회에선 유럽의 에너지 자립을 위한 폴란드의 원자력분야 투자 필요성, 폴란드의 에너지 전환 방안, 양국의 원전분야 협력 방안 등에 대한 논의와 함께 우리나라의 원전 개발사와 노형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황 사장은 "폴란드 민간발전사와의 협력을 통해 폴란드 내 신규 원전을 적기에 건설함으로써 폴란드의 저탄소 에너지 공급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0월 말 폴란드 민간발전사인 제팍(ZE PAK), PGE와 협력의향서를, 산업부와 폴란드 국유재산부는 정부부처 간 양해각서를 각각 체결하고 폴란드 퐁트누프 부지에 한국형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제팍과 폴란드 민간주도 신규 원전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올해 안으로 구체적인 사업타당성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