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배터리, 수주 둔화에도 긍정적… "선택과 집중 기회"

LG엔솔 美 투자 재검토, SK온 튀르키예 수주도 불발 가능성배터리 시장, 판매자 유리한 ‘셀러스 마켓’ 초기 진입 향후 투자는 수익성 위주 '선택과 집중'

입력 2023-01-19 14:10 | 수정 2023-01-19 14:23

▲ LG에너지솔루션 본사. ⓒ뉴데일리DB

최근 국내 배터리 업계의 수주 성장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되레 배터리 업체들이 유리한 입장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배터리 시장이 수요가 공급보다 많아 판매자에게 유리한 '셀러스 마켓' 전환하고 있어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은 1조7000억원 규모의 미국 애리조나 투자를 재검토하고 있고, SK온의 튀르키예 수주도 불발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고금리에 따른 자금시장이 경색되면서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수주량도 최근 둔화세를 나타내고 있다. 여전히 빠른 성장세에도 지난해 초반과 같이 수주 잔고가 60%씩 늘어나지는 않고 있다. 

그럼에도 오히려 국내 배터리 업계에는 유리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전우제 KB증권 연구원은 "오히려 배터리 업체들이 유리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실제로 LG에너지솔루션은 애리조나 투자 재검토 이후 더 큰 규모의 혼다 미국 합작법인(JV) 설립을 공식화한 데 이어 도요타 공급까지 추진하고 있고, SK온 역시 현대차와 미국 JV를 추진 중이다. 

특히 SK온은 최근 SK이노베이션 유상증자 등으로 2조8000억원 조달에 성공한 만큼 튀르키예에 투자할 예정이었던 금액(1조2000억∼1조6000억원)이 감당하지 못할 수준은 아니었다는 점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전우제 연구원은 "튀르키예 수익성이 우수했다면 투자가 예정대로 가능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정경희 키움증권 연구원도 튀르키예 투자 계획 철회에 대해 "최근 업계에서 투자 계획에 더 신중한 재검토가 연이어 발표되고 있어 SK온만의 사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2차전지 시장이 이미 수요가 공급보다 많아 판매자에게 유리한 '셀러스 마켓'으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에 배터리 업계의 수주 계약은 더 유리해질 전망이다.

배터리 업체들의 수주 둔화는 2030년까지 잔고가 이미 꽉 차 있어 당연한 수순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배터리 업계 후발 주자인 SK온은 2021년 3분기 기준 LG에너지솔루션에 버금가는 수주잔고(1600GWh)를 발표했다. 이미 최대한 증설이 결정된 상황이어서 향후 투자는 수익성 위주로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할 시점이다.

LG에너지솔루션도 최근 2년간 수익성이 우수한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JV를 확정한 혼다를 비롯해 도요타, 포드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의 첫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SK온이 투자를 철회한 튀르키예 건은 LG에너지솔루션을 대체할 배터리 업체가 없는 상황이라 LG에너지솔루션이 포드와의 협상에서 우위에 서서 더 좋은 조건으로 JV 설립을 끌어낼 가능성이 크다.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한국 배터리 업체로서는 수익성이 담보된 북미 지역을 우선순위에 둘 수밖에 없다.

미국 내 2차전지 수요는 지난해 64기가와트시(GWh)에서 2025년 453GWh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2025년 말 LG에너지솔루션과 SK온 2개사의 목표 생산능력은 350GWh로 북미 시장의 77%를 차지하게 된다.

작년 8월 발효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르면 첨단제조 생산세액공제(PTC)를 통해 국내 배터리 업체가 가장 큰 수혜를 입을 수 있는 구조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 투자에 집중하고 있어 신규 유럽시장 수주는 고수익성을 담보받은 국내 업체 또는 유럽이나 중국 업체가 담당하는 구조로 양분될 가능성이 크다. 

전우제 연구원은 "현재 배터리 업체들의 이익 보호를 위해 수주에 전가하는 원소재 가격과 환율 외에도 전력비, 인건비 등을 완성차 업체들과의 판가 계약에 연동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원가 전가 후 마진 확대도 가능해져 장기적으로는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이현욱 기자 dlgus3002@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