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첨단 기술력 확보만이 살길”

창립 55주년 맞아 기념사 배포

입력 2023-01-25 14:13 | 수정 2023-01-25 15:02

▲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일진그룹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이 창립 55주년을 맞아 첨단 기술력 확보와 공정 혁신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25일 기념사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은 1%대마저 위태롭다”면서 “28년 세계무역기구(WTO) 체제가 무너지고 자유무역 퇴색과 중국의 성장 둔화로 한국은 수출과 도약에 위협을 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값싼 노동력에 의존한 신흥국 투자는 곤란하며 이제 선진국에 투자해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며 “첨단 기술력 확보와 공정 혁신만이 살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그는 임직원이 목표를 확실히 정한 뒤 숫자로 구체화하고 각자 위치에서 솔선수범하는 리더가 되어달라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허 회장은 “4차산업을 이끌어갈 일진그룹의 인재들은 다시 한번 위기 극복 DNA를 발휘해야 할 때”라며 “그래야만 미래 성장을 견인할 동력을 발굴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