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LH, 동대문 신설1구역 공공재개발…시공사선정 공고

경쟁입찰방식 참여자 모집…주민투표 거쳐 시공사선정299가구 규모 주거단지…LH 추진 사업지구중 가장 빨라

입력 2023-03-24 11:35 | 수정 2023-03-24 11:35

▲ 서울 동대문구 신설1구역.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재개발사업으로 진행중인 서울 동대문구 신설1구역에 대한 시공자선정 공고를 24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공자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주민대표회의가 경쟁입찰방식으로 참여자를 모집한뒤 토지등소유자 투표를 거쳐 시공자를 사업시행자인 LH에 추천하면 LH가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선정된다.

공공재개발사업 경우 주민이 원하는 민간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LH는 주요입찰 기준에 주민의견을 충분히 반영했으며 층간소음 완화를 위한 신기술 적용을 유도하는 등 고품질 주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입찰지침을 마련했다.

4월13일까지 입찰확약서를 접수하며 4월 현장설명회, 5월 입찰 및 개찰을 거쳐 합동설명회를 개최한후 주민투표가 실시된다. 공사기간은 철거공사 실착공일로부터 36개월이다.

신설1구역은 동대문구 신설동 92-5번지 일대로 2008년 정비구역지정이후 장기간 사업이 정체된 지역이었으나 지역민·LH·지방자치단체간 지속적인 협의로 후보지선정 6개월만에 주민동의율을 확보하고 2021년 7월에 LH를 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 LH가 추진중인 공공재개발사업지구중 속도가 가장 빠르다.

특히 공공재개발사업 도시규제 완화를 통해 총 1만1000㎡ 규모 사업부지에 용적률은 299%가 적용된다. 최고높이 25층, 4개 주거동과 상가를 포함해 총 299가구 주거단지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애초 정비계획 169가구 대비 130가구가 늘어났다.

시공자선정 절차가 완료되면 사업시행계획 인가와 관리처분계획인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주헌 LH 서울지역본부장은 "우수한 시공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공정경쟁 기반을 확보하고 시공자선정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시는 물론 자치구 및 주민간 긴밀한 협조하에 우수한 품질의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