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최초…균열 진행 상태 파악해 위험 경고균열 영상자료 3000여장 확보…AI 전문인력 충원
  • 흙막이 가시설 배면부 균열 추적시스템 이미지. ⓒ롯데건설
    ▲ 흙막이 가시설 배면부 균열 추적시스템 이미지. ⓒ롯데건설
    롯데건설이 업계 최초로 AI를 활용한 흙막이 안정성 확보 기술을 개발했다.

    30일 롯데건설은 흙막이 가시설 배면에서 발생한 균열을 예측할 수 있는 '흙막이 가시설 배면부 균열 추적시스템'을 개발해 기술 프로그램 등록 및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보통 건설현장에서는 지하 굴착시 땅이 무너지거나 지하수가 나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흙막이 가시설을 설치한다.

    문제는 배면부 침하와 균열 등으로 가시설이 붕괴할 수 있다는 것이다.

    흙막이 가시설의 안전관리는 전자식 계측 장치로 이뤄진다. 하지만 가시설 배면부에 나타난 침하와 균열에 대한 모니터링은 수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롯데건설은 AI 기반 영상분석 기술을 활용해 균열 추적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흙막이 가시설 배면부의 도로 노면이 촬영된 이미지를 딥러닝 방식으로 분석해 관리자에게 위험경보를 제공한다.

    건설현장 근로자가 액션캠이나 스마트폰 카메라로 현장 영상을 촬영해 플랫폼에 등록하면 AI 모델이 이를 분석해 균열 정보를 추출한다.

    사용자는 해당 정보를 활용해 시간 경과에 따른 균열 진행 상태 등을 비교 분석할 수 있다. 줄자로 균열 상태를 측정하는 기존 방식보다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위험 경고를 통해 사전대처가 가능해진다.

    롯데건설은 흙막이 가시설 현장의 배면에서 약 3000장의 고해상도 균열 영상자료를 확보하고 이를 AI 모델 학습에 활용해 시스템 핵심 기초기술을 완성했다.

    또한 지난해 상반기부터 AI 기술개발 인력을 충원해 기술개발 효율성을 높였다. 향후 전문 IT업체와 협업해 기술을 전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측은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공사 기간을 줄이고 공사 안정성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