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호 실장, 글로벌 전역 식품사업 성장 맡아… 올해 주요 경영전략'퀴진케이' 프로젝트 직접 기획 추진"프로젝트 통해 K푸드 세계화 가속화 나설 것"
  •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 식품성장추진실장ⓒCJ그룹
    ▲ CJ그룹 회장 장남 이선호 식품성장추진실장ⓒCJ그룹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식품성장추진실장이 K푸드 세계화를 위한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해 말 식품성장추진실장으로 선임된 이 실장은 현재 CJ제일제당에서 글로벌 전역 식품사업 성장을 위한 역할을 수행 중이다. CJ제일제당은 이 실장을 앞세워 올해 주요 경영전략으로 글로벌 사업 확대 본격화를 꼽았다.

    2일 CJ제일제당은 유망한 젊은 한식 셰프들을 발굴∙육성하는 '퀴진케이'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퀴진케이 프로젝트 주역은 이선호 실장이다. 아이디어를 직접 내고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실장은 비전 발표를 통해 “이번 프로젝트는 K푸드 세계화를 더욱 가속화하기 위한 고민에서 나온 결과물”이라며 “미래의 꿈이지만, 프랑스의 르 꼬르동 블루처럼 전세계인이 한국 식문화를 배우는 한식전문학교 설립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국제요리대회 출전 국가대표팀 후원 ▲한식 팝업 레스토랑 운영 ▲해외 유명 요리학교 유학 지원 및 한식 교육 과정 개설 ▲한식 명인, 유명 셰프와 함께하는 식자재 연구 클래스 ▲한식 파인 다이닝 실습 등 5개의 핵심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CJ제일제당은 이번 프로젝트의 실행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식품성장추진실 산하에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전문 인력도 보강했다.
  • 2일 서울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Cuisine K 발족식에서 이선호 실장을 비롯한 CJ제일제당 주요 경영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및 관계자, 국가대표조리팀 대표 선수들이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CJ제일제당
    ▲ 2일 서울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Cuisine K 발족식에서 이선호 실장을 비롯한 CJ제일제당 주요 경영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및 관계자, 국가대표조리팀 대표 선수들이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브랜드 등 가공식품을 앞세워 'K-푸드 세계화 1.0'을 일궜다면, 더 나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한식 셰프들을 키워 세계인들의 삶에 K푸드가 더 깊숙이 녹아들도록 ‘K푸드 세계화 2.0’ 전략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현 회장의 "전 세계인이 1주일에 1~2회 이상 한식을 즐기도록 하겠다"는 한국 식문화 세계화 철학에 따라 한식 셰프의 위상을 높이고, 이들이 전 세계에서 한국 식문화 확산의 첨병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5월에 예정된 ‘2023 대한민국 국제요리&제과경연대회’에 출전하는 국가대표팀과 단체팀을 후원한다. 활동비, 유니폼, 식재료 등의 지원을 통해 국제 요리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돕는다. 국가대표팀은 대회 출전 시 태극마크와 Cuisine. K로고가 함께 부착된 셰프복을 입는다.

    팝업 레스토랑 운영 기회도 제공한다. 상반기 중 공모를 통해 창업을 꿈꾸는 젊은 셰프들을 선발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의 혁신 허브인 ‘이노플레이(INNO Play)’에 한식 메뉴를 개발∙조리하고 판매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3개월간 운영을 지원한다. 셰프들은 조리공간뿐 아니라 교육 컨설팅과 SNS 마케팅 지원 등의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

    아울러 한국의 젊은 셰프들이 유럽 등 해외 유명 요리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수업료, 항공비, 숙박비 등 제반 유학 비용을 제공한다. 이들에게 전 세계 음식의 다양한 조리법과 식자재에 대한 이해뿐 아니라 전 세계인으로부터 사랑받는 한식 레시피 등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K푸드에 관심이 있는 외국인 셰프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유명 요리학교에 ‘한식 교육 과정’ 개설을 추진한다.

    한식 명인과 유명 셰프가 보유한 노하우와 식재료 활용법 등을 배울 수 있는 기회도 갖는다. 국내외의 젊은 셰프들이 1박 2일동안 식자재 연구 클래스에 참여해 한국의 식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한식 레시피 개발 경험을 쌓을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전 세계인이 한식을 배우는 ‘국제한식전문학교’ 설립을 구상하고 있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한식 교육 인프라를 구축해 이곳을 거쳐 간 셰프들이 자국으로 돌아가 한식 전도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 국가들은 자국의 식문화를 알리기 위해 전문 교육 기관을 통해 인재를 배출하고 있다.

    이와 관련 CJ제일제당은 2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퀴진케이 프로젝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농식품부는 유망한 젊은 셰프 발굴 및 육성을 위한 기술∙정보 인프라를 공유하고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환영사에서 “K-푸드가 세계 음식문화의 최정상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젊은 셰프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퀴진케이 프로젝트가 '마중물' 역할이 돼 한식의 미래 인재들이 '화수분'처럼 자라나는 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K푸드 영토 확장에 앞장서 왔다. 글로벌 한식 대표 브랜드 ‘비비고’를 앞세운 CJ제일제당의 해외 식품사업 매출은 지난해 5조원을 돌파했다. 현재 비비고는 7대 글로벌 전략제품(만두·가공밥·치킨/K소스·김치·김·롤)을 중심으로 전 세계 70여 개국에 진출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