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최초 전기모델, 가격 6억2200만원부터250만km 글로벌 주행 테스트 거치며 완성도 높여독점적인 브랜드 경험 제공, 비스포크 수요 만족
  • ⓒ뉴데일리
    ▲ ⓒ뉴데일리
    롤스로이스가 브랜드 사상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기 모델 ‘스펙터(Spectre)’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로 국내에서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개 이벤트는 하반기 출시에 앞서 진행된 것으로, 스펙터는 올해 4분기부터 순차적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시작 가격은 6억2200만원부터다.

    롤스로이스는 스펙터 한국 공개행사를 위해 특별 맞춤 제작한 비스포크 모델 ‘크레센도(Crescendo)’를 현장에 전시했다. 

    프랑스 리큐어의 빛깔에서 영감을 얻은 샤르트뢰즈(Chartreuse)와 블랙 다이아몬드(Black Diamond) 에어로 투톤으로 마감된 차량은 역동적인 감각을 선사한다. 

    실내는 그레이스 화이트(Grace White)와 샤르트뢰즈 색상 조합에 피오니 핑크(Peony Pink) 시트 파이핑과 스티치 포인트를 더해 내외부 간 조화를 이뤘다.

    아이린 니케인 롤스로이스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은 “역사상 가장 큰 기대를 받고 있는 모델인 스펙터를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며 “스펙터는 전기화 미래, 진정한 엔지니어링의 정수와 결합한 현대적인 디자인과 슈퍼 럭셔리 경험을 모두 갖춘 모델”이라고 말했다.
  • ⓒ뉴데일리
    ▲ ⓒ뉴데일리
    한편, 한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시장으로, 지난 3년간 국내 롤스로이스 판매량은 약 45% 증가했다. 

    국내 럭셔리 시장을 주도하는 젊은 고객층의 비스포크 맞춤 제작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에 주목해 독점적인 브랜드 경험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스펙터의 사전 주문량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내에서도 가장 많은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스펙터는 롤스로이스가 제시하는 혁신 정신의 상징이자, 새로운 시대의 시작에 대한 롤스로이스의 헌신과 의지를 보여주는 모델이다. 

    웅장하면서도 유려한 디자인,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된 비스포크 옵션과 고도화된 성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2만5000가지에 이르는 스펙터의 성능 관련 기능은 전기화 시대에도 가장 ‘롤스로이스적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조율됐다.
  • ⓒ뉴데일리
    ▲ ⓒ뉴데일리
    먼저 스펙터의 디자인은 팬텀 쿠페를 연상시키는 차량 전면부에 역대 가장 넓은 그릴과 분리형 헤드라이트를 탑재해 웅장한 크기와 2미터에 달하는 전폭을 강조했다. 

    원활한 전면부 공기 흐름을 위해 더욱 완만한 각도로 설계된 판테온 그릴과 총 830시간의 디자인 작업과 윈드터널 테스트를 거쳐 탄생한 환희의 여신상이 적용돼 공기저항계수 0.25Cd를 달성했다.

    외관 디자인에서 가장 극적인 부분은 ‘패스트백’으로, 지붕부터 후면까지 유려하게 떨어지는 루프라인으로 우아한 측면 실루엣을 완성했다. 여기에 양산형 2도어 쿠페 모델 최초로 23인치 휠을 장착해 웅장한 차체의 존재감을 더욱 강조한다.

    실내 공간에는 기술적으로 가장 진보된 비스포크 옵션이 제공된다. 롤스로이스 최초로 적용한 디지털 비스포크 계기판은 디지털 기능과 내부 인테리어 간의 완벽한 통합을 보여준다. 

    고객은 총 10가지 색상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으며, 각 색상은 실내 가죽 색상과 긴밀한 조화를 이루도록 디자인됐다.

    실내에는 완전히 새로운 디지털 럭셔리 아키텍처도 적용됐다. 스피릿(SPIRIT)으로 명명된 해당 디지털 기능은 자동차 기능 관리를 제공한다. 롤스로이스 ‘위스퍼스’ 앱과 완벽하게 연동되어 고객들이 원격으로 자동차와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돕거나 브랜드 럭셔리 전문가들이 선별한 실시간 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 ⓒ뉴데일리
    ▲ ⓒ뉴데일리
    스펙터는 롤스로이스 120년 브랜드 역사상 가장 까다로운 개발 과정을 거쳤다. 총 250만km를 달리며 400년 이상 분량의 시뮬레이션 데이터를 축적했다. 혹서기와 혹한기 테스트를 통해 영하 40도에서 영상 50도에 이르는 극한의 온도를 견디기도 했다.

    스펙터는 100% 알루미늄으로 제작된 ‘럭셔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정교한 압출 가공 알루미늄 섹션과 차량 구조에 통합된 배터리를 통해 스펙터의 강성은 기존 롤스로이스 차량 대비 30% 향상됐다. 거의 700kg에 달하는 배터리는 흡음재 용도로 활용된다.

    아울러, 스펙터는 1000개 이상의 차량 기능이 서로 유연하게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혁신적인 ‘탈중심화 인공지능’ 기술과 운전자의 상황과 도로 환경에 맞춰 정확하게 반응하는 ‘플레이너 서스펜션’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롤스로이스 특유의 ‘마법의 양탄자’를 타는 듯한 승차감을 한층 더 향상시켰다.

    스펙터에 탑재된 전기 드라이브는 롤스로이스의 상징과도 같은 폭발적인 추진력과 파워, 즉각적인 토크를 제공한다. 스펙터의 주행 가능 거리는 WLTP 기준 약 520km이며,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 430kW와 최대 토크 91.8kgf·m에 달하는 성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5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