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계열사 경영진 회의 소집"경남은행 횡령 깊은 유감"감독당국 예의주시
  • ⓒBNK금융
    ▲ ⓒBNK금융
    BNK금융그룹이 자회사인 BNK경남은행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과 관련해 그룹 차원의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빈대인 BNK금융 회장은 경남은행의 부동산 PF 여신 자금횡령 사고와 관련해 긴급 그룹 전 계열사 경영진 회의를 4일 개최했다.

    빈 회장은 전체 계열사의 사고 개연성이 있는 업무 전반에 대한 프로세스 점검을 당부하는 한편,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쇄신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빈 회장은 이번 사태가 고객의 신뢰가 걸린 중차대한 사안임을 강조하고 깊은 유감과 함께 신속한 사태 수습에 대한 의지도 표명했다. 아울러 경남은행에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자구책 마련을 주문하고 미흡할 경우 그룹 차원의 특단의 조치도 강구할 뜻을 내비쳤다.

    빈 회장은 "본 사태를 계기로 지주는 경남은행 사태 정상화 지원은 물론 그룹사 내부통제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는 등 컨트롤 타워로서 본연의 역할과 책임에도 결코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감독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그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으며, 그룹 전 계열사의 내부통제 프로세스 전반을 원점에서 재점검하는 등 빠른 시일 내에 근본적인 쇄신책을 마련해 고객 신뢰회복과 사태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