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서울반도체, 2분기 영업손실 40억원… '적자전환'

전분기 대비 매출·영업이익 개선"하반기부터 실적개선 본격" 자신감

입력 2023-08-10 15:46 | 수정 2023-08-10 15:53

▲ ⓒ서울반도체

서울반도체는 올 2분기 매출 2552억원, 영업손실 4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3.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13.7% 증가했고, 적자 규모도 줄었다. 이는 TV 등 IT 제품을 중심으로 진행된 전방산업의 강도 높은 재고 조정으로 2분기에 IT 부문의 고객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또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효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조명 사업부문의 매출도 반등했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3분기 매출 가이던스는 2분기 대비 최대 13% 수준으로 상승될 전망이며,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실적개선이 나타날 것"이라며 "출하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은 물론,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비용감축의 노력이 손익 개선으로 본격적인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밝혔다.

긍정적 전망의 배경에는 거시경제 불확실성으로 상반기까지 축소됐던 소비여력이 2분기 들어 산업 전반의 재고 건전성 회복과 함께 점차 살아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아직까지는 실제 수요와 일치된 완전한 회복단계는 아니지만 바닥은 지난 것으로 해석된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