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12개 기관 참여, 국내 청정메탄올 생산거점 조성청정메탄올 활용 POM 생산 등 수요 확대 예정
  • ⓒ코오롱플라스틱
    ▲ ⓒ코오롱플라스틱
    코오롱플라스틱은 청정메탄올의 생산∙유통∙활용 및 신산업 촉진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지자체를 비롯해 정부기관·민간기업 등 12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폐광지역인 태백시에 청정메탄올 생산거점 조성을 통해 신산업을 창출하고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탄소중립녹생성장위원회는 청정메탄올 관련 법령 및 제도 검토를 지원하고 강원특별자치도, 태백시 등 지자체는 부지 조성, 보조금 및 인허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코오롱플라스틱, SK에코플랜트 등의 민간기업은 청정메탄올 활용 및 생산을 담당한다. 특히 코오롱플라스틱은 유일한 수요기업으로 참여해 청정메탄올의 안정적인 물량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허성 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은 코오롱플라스틱이 화석연료에서 벗어나 청정연료로의 전환을 위한 중요한 단계다"며 "시장에서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친환경 원료 확보는 곧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핵심 요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