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분당 본사서 산학연 전문가 모여 심포지엄 개최삼성서울병원과 함께 식도암 생존자 맞춤식 개발"B2B 헬스케어 프로그램 개발에 필요한 전문성 확보할 것"
  • 삼성웰스토리와 삼성서울병원이 식도암 생존자를 위한 맞춤형 영양중재 프로그램 개발의 일환으로 삼성웰스토리 분당 본사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삼성웰스토리
    ▲ 삼성웰스토리와 삼성서울병원이 식도암 생존자를 위한 맞춤형 영양중재 프로그램 개발의 일환으로 삼성웰스토리 분당 본사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삼성웰스토리
    삼성웰스토리가 삼성서울병원과 함께 식도암 생존자를 위한 맞춤형 영양중재 프로그램 개발에 나선다.

    삼성웰스토리는 지난 10일 삼성웰스토리 분당 본사에서 환자 맞춤형 케어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웰스토리와 삼성서울병원이 공동 개발 중인 ‘식도암 생존자 맞춤형 영양중재 프로그램’은 국립암센터가 주관하는 2023년 암생존자 헬스케어연구사업에 선정된 과제 중 하나로 4월부터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날 환자식 분야의 산학연 전문가 30여 명이 심포지엄에 참석한 가운데 학술 정보와 산업 동향에 대한 다양한 주제강연이 발표됐다.

    삼성웰스토리는 2025년 말까지 삼성서울병원과 협업해 일반식과 맛과 영양이 유사하면서도 식도암 생존자의 특성을 고려해 소화가 잘 되는 식도암 생존자 맞춤식을 개발해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식사 추천, 배송, 식사 기록, 영양 판정이 하나의 플랫폼에서 원스톱으로 이뤄질 수 있는 개인맞춤형 케어서비스 모델도 개발해 식도암 생존자들이 손쉽게 식사관리를 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삼성웰스토리 관계자는 “단체급식 사업에서 쌓아온 케어푸드 개발 역량과 개인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하게 됐다”며 “이번 연구개발 과제를 통해 당사가 추진하고 있는 B2B 헬스케어 프로그램 개발에 필요한 전문성과 개발 레퍼런스를 지속 확보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