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만배럴 출하… 국내 일일 소비량 15% 쾌거SK어스온, 40년 '무자원 산유국' 프로젝트 결실… 5천억 추가 매출 확보김준, "탐사부터 선적까지 성공한 최초 사례… "수많은 실패에도 포기 않은 결실"
  •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왼쪽 여덟 번째)이 지난 21일 남중국해 북동부 해상에 위치한 17/03 광구 내 원유 생산 플랫폼에서 첫 원유 선적을 기념하며 구성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SK어스온
    ▲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왼쪽 여덟 번째)이 지난 21일 남중국해 북동부 해상에 위치한 17/03 광구 내 원유 생산 플랫폼에서 첫 원유 선적을 기념하며 구성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SK어스온
    SK이노베이션의 자원개발 자회사인 SK어스온이 중국 17/03 광구에서 첫 원유 선적을 마쳤다.

    22일 SK어스온에 따르면 남중국해 북동부 해상에 위치한 17/03 광구 내 LF 12-3 유전에서 지난 9월 생산 시작한 원유를 유조선에 선적·출하했다. 수상·수중 호스를 통해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설비에서 유조선에 선적된 원유는 지정된 판매처로 운송될 예정이다. 

    이날 선적한 원유는 약 40만배럴로 국내 하루 석유 소비량의 약 15%에 달한다.

    이 자리에는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명성 SK어스온 사장 등이 참석해 구성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중국 17/03 광구 내 원유 생산 플랫폼과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설비 곳곳을 방문해 사업 현안을 점검했다.

    김 부회장은 "중국 17/03 광구는 SK어스온의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원유 탐사부터 개발·생산·선적까지 성공한 최초의 사례"라며 "올해는 SK이노베이션이 자원개발을 시작한 지 40년, 운영권에 참여한 지 34년이 되는 해로, 수많은 실패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역량을 키워온 저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오퍼레이터(자원개발 전문기업)'로 도약하겠다는 최종현 SK 선대회장의 꿈이 최태원 SK 회장 대에 이르러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며 "이를 기반으로 국가 에너지 안보를 책임지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오퍼레이터로 성장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국 17/03 광구는 SK어스온이 운영권 사업 최초로 원유 생산에 성공한 사례다. SK어스온은 2015년 중국해양석유집단유한공사(CNOOC)와 광권 계약을 체결한 후 2018년 탐사정 시추에서 원유를 발견했다. 이후 생산 준비를 위한 유전평가, 생산 플랫폼 건설 등 개발 단계를 거쳐 지난 9월 원유 생산에 돌입했다.

    중국 선전시에서 약 300㎞ 떨어져 있는 중국 17/03 광구의 일일 생산량은 원유 생산 정점을 기준으로 약 2만9500배럴이다. SK어스온은 내년 중국 17/03 광구에서 약 5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성 SK어스온 사장은 "원유 생산 단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저감하려는 노력도 지속해 자원개발 사업의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