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베트남, 12월 8일 영업 종료… 시장 철수김봉진 전 의장, 지난 7월 우아DH아시아 의장직 사임일본은 지난해 철수… 우아DH아시아 영향력 '뚝'
  • 민트색 헬멧을 쓴 채 눈물을 흘리며 손을 흔드는 배민 캐릭터와
    ▲ 민트색 헬멧을 쓴 채 눈물을 흘리며 손을 흔드는 배민 캐릭터와 "안녕히 계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배민베트남의 공지 ⓒ배민 베트남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이 추진했던 세계화 계획이 현지 문턱을 넘지 못하고 무산됐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우아한형제들이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 지 4년 만에 배민 베트남이 다음달 8일부터 사업을 중단한다.

    배민베트남은 민트색 헬멧을 쓴 채 눈물을 흘리며 손을 흔드는 배민 캐릭터와 "안녕히 계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공지를 현지에 전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5월 베트남 1세대 배달 앱인 베트남MM을 인수하며 진출했다. 현지에서 '배민'과 '베트남MM' 두 가지 앱을 운영해왔으나 2021년 초 배민으로 통합해 운영했다. 

    한때 베트남 배달앱 1위 그랩에 이어 호치민과 하노이 두 대도시에서 1년 반만에 배달앱 2위 자리에 오르기도 했으나 베트남 음식배달 시장의 극심한 경쟁으로 최근엔 배달앱 12%의 점유율에 그쳤다.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는 그랩과 쇼피푸드가 각각 45%와 41%를 차지했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더 민첩고 합리적인 운영을 위해 전략 국가를 축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니클라스 외스트베르크는 지난 8월 인터뷰에서 아시아 시장에서 베트남만 유독 부진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배민베트남의 철수로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전 의장이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와 합작해서 설립한 우아DH아시아의 역할도 미미해졌다.

    우아DH아시아는 김 전 의장이 지난 2020년 12월 우아한형제들을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4조8000억원에 매각하며 합작법인 싱가포르의 우아DH아시아 의장직을 맡았다.

    당시 업계는 김봉진 전 의장이 딜리버리히어로의 아시아 시장 경영을 진두지휘하는 만큼 국산 배달앱 세계화에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컸다. 김 의장은 아시아 15개국 음식 배달, 공유 주방, 퀵커머스 총괄을 담당했다.

    하지만 김봉진 전 의장이 올해 2월 우아한형제들 대표이사직 사퇴에 이어 지난 7월 우아DH아시아 의장직에서 사임한 이후 김 의장이 지휘했던 베트남은 정리 수순을 빠르게 밟게 됐다.

    김 전 의장은 베트남과 더불어 일본에도 우아한형제들을 진출시켰으나 일본은 그보다 더 빠르게 지난해 철수했다. 일본은 배민이 5년만에 재진출하며 공들였으나 일본 내 배달앱 경쟁이 심화되고 라이더 구인난이 심화되며 적자가 큰 폭으로 누적되며 사업을 접었다.

    업계 관계자는 "김 전 의장 퇴진 이후 딜리버리히어로에서 APAC 지역 적자가 나는 지역은 사업을 축소하거나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김봉진 전 의장은 '그란데클립'이라는 스타트업을 설립해 인공지능(AI) 서비스와 소셜 커뮤니티 서비스 관련 창업팀 육성을 도모하고 있다.
  • 김봉진 전 의장ⓒ뉴데일리DB
    ▲ 김봉진 전 의장ⓒ뉴데일리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