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수십여명 선거운동에 나서고 있다"특정 후보 줄대기 요란… 혼탁 양상전 회장측-유력 후보 갈등 심화
  • 새마을금고중앙회 블라인드 게시 글.
    ▲ 새마을금고중앙회 블라인드 게시 글.
    첫 직선제로 치러지는 새마을금고중앙회장 보궐선거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벌써부터 혼탁 조짐이 일고 있다.

    유력 후보에 대한 줄대기 등 중앙회 전현직 임직원들의 선거개입이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

    아직 후보 등록도 이뤄지지 않았지만 당선 후 자회사 대표나 임원 승진 등 바터(맞교환) 조건으로 암암리에 선거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중앙회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앱에 '선거 시즌 단상'이란 글이 게시됐다. 

    이 글에는 "대구 김모 예비 후보에게는 상당수의 중앙회 퇴직 선배와 여기에 내부 정보를 제공하는 현직 직원들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서울 김모 예비 후보에게는 최근 삭제된 글 속의 7인을 포함한 현직 임직원들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식의 내용이 나온다.

    중앙회 임직원들이 다음달 21일 치러지는 중앙회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를 밀어주는 선거운동을 한다는 것이다. 공정한 선거를 위해 선거개입을 하지 말자는 취지로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글에는 "퇴직자 스무명 정도 돕고 있다는데 징글징글한 인간들임", "회사에서 남긴 업적이라곤 줄 잘 못서서 꼬랑지 감추고 도망간 것밖에 없는 퇴직자", "제대로 일할 사람 그게 그분은 아닌듯 합니다" 등 비판적인 댓글이 달렸다.

    중앙회 전현직 임직원들이 특정 후보를 밀어주고 있다는 게 공공연하게 직원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는 셈이다. 더 큰 문제는 아직 후보자 등록도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번 선거는 새마을금고 역사상 첫 직선제로 치러진다. 그동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1300여개에 이르는 금고 이사장 모두가 1표씩을 행사하는 것이 아니라 350여 명의 대의원이 한 표씩을 던지는 간선제였다.

    선거가 간선제로 진행될 당시엔 후보들은 대의원들만을 대상으로 선거운동을 펼쳐도 무방했고 실제 소수의 대의원의 환심을 산다면 연임이나 재연임도 가능했다. 박차훈 전 회장도 2018년 첫 당선된 이후 2022년 연임에 성공했다.

    이런 폐혜를 없애기 위해 차기 회장 보궐선거는 다음달 21일 직선제로 진행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다음달 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 중앙회장 후보 등록을 진행하고 후보자 명부를 발표하면 각 후보자가 8일부터 20일까지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후보자 등록 이후 선거운동 기간이 2주에 불과해 검증 기간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직선제로 바뀌면서 과거보다 더 선거의 판세를 예측하기 어려워진데다 개별 새마을금고의 표심을 보다 잘 반영한 회장이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후보자 등록 전부터 과열양상을 띠는 이유다.

    현재 유력후보로 거론되는 인물은 김인 새마을금고 부회장(서울 남대문금고 이사장)이다. 현재 회장직 직무대행을 맡고 있고 중앙회 서울 지역 이사로 등재돼 있어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 중 하나다. 다만 박 전 회장의 최측근이란 꼬리표를 달고 있는데다 최근 이사장을 맡고 있는 금고에서 지점장이 고객 돈 5억1000만원을 횡령한 사실이 적발돼 견책 처분을 받았다. 

    다음으로 대구가 기반인 김현수 이사장(현 더조은 새마을금고)은 현직 중앙회 이사로 등재돼 있다. 입후보가 예상되는 인물들 가운데 가장 젊은 김 이사장은 일찌감치 차기 회장직 선거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자신의 금고에서 권역외 대출과 근로소득 원천징수 누락 등이 적발돼 직무정지 처분을 받은 것이 걸림돌이다.

    이 밖에도 제3의 인물들도 도전장을 내고 있다. 최천만 인천 부평새마을금고 이사장, 송호선 MG신용정보 대표, 용화식 송정군자 새마을금고 이사장, 이순수 전 안양남부새마을금고 이사장 등도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부산과 경주, 남원 등 각 지역의 일부 이사장들도 출마를 고민 중이다. 일부 인사들은 합종연횡하며 이미 단일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선거는 박 전 회장의 궐위로 인해 치뤄지는 선거인만큼 유권자들은 후보들이 과거 지도부와 어떠한 관계로 얽혀 있는지를 따져보고 쇄신의 의지가 얼마나 강한지에 대한 평가에서 갈릴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로선 박 전 회장의 최측근과 대척점에 있던 인물들간 경쟁 구도가 명확해 지고 있다"며 "다만 중앙회에 깊숙이 뿌리 내린 박차훈 친위 체제는 여전히 중앙회 임직원들을 중심으로 특정 후보를 밀어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