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OEM 중 가장 많은 5관왕, 전기차 4개부문 수상아이오닉6, 올해의 차·대형 EV 부문 동시 선정 ‘2관왕’
  • 현대차 아이오닉 6가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 주관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현대자동차그룹
    ▲ 현대차 아이오닉 6가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 주관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이하 ASMW)가 주관하는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에서 아이오닉6가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총 5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총 18개 수상 부문 가운데 5개를 차지하며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많은 상을 획득했다. 또한 수상한 5개 부문 중 4개 부문에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가 선정돼 전동화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차 아이오닉6는 스코틀랜드 최고의 차에 시상하는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단과 평가위원들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결정되는 올해의 차 선정에서 아이오닉6는 ‘단 하나의 눈에 띄는 차’라는 평가를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아이오닉6는 매끈한 외관에서부터 스타일리시한 실내 등 뛰어난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며 “디자인외에 동급 최고의 성능, 실용성 등 모든 것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고 말했다.

    아이오닉6는 올해의 차 외에도 ‘대형 EV’ 부문에 선정되며 2관왕을 차지했다. 아이오닉6는 ‘운전자 친화적인 차’라는 평가를 받으며 대형 EV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최고의 대형 EV’로 뽑힌 아이오닉6에 대해 스포츠카 못지않은 속도감에 편안함까지 두루 갖춘 차로 운전자 친화적인 기술과 낮은 유지비용을 높게 평가했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과 넉넉한 실내공간과 최첨단 기술로 찬사를 받으며 ‘중소형 EV’ 부문에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최고의 가치를 지닌 멋진 디자인의 차”라며 “내부는 실용적인데다 흠잡을 데 없는 품질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기아 EV6 GT는 ‘고성능 차’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EV6 GT의 고성능 차로서의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차량으로서 갖추어야 할 기본기를 높게 평가하며 일상의 데일리카로서 매력적인 차라고 평가했다. EV6는 지난해 기본 모델이 ‘4만 파운드 이상 전기차 부문’에서 수상한 바 있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최고의 사후 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브랜드에 수여하는 ‘애프터세일즈‘ 부문을 수상했다. 제네시스는 지난해 GV70이 ‘중형 SUV’ 부문에서 선정된 바 있으며, 2년 전에는 GV80이 ‘럭셔리 SUV’ 부문에 오르는 등 3년 연속 수상 기록을 이어 갔다.